diary/웅얼웅얼 혼잣말 2012.03.10 03:09





어제 문간방의 화장실에서 나오다가 제대로 넘어졌습니다.

아픈것도 아픈거지만...
저 이놈의 팔 회복하느라 12월 부터 지금까지 별 우스운 꼴을 하고도 악으로 깡으로 더럽게 몸 사렸단 말입니다.
락엔락 통에 일주일치 밥 먹은 설거지 고대로 모아 놓으면 주말에 오동이 아부지가 설거지 해 주시기를 기다려가며,
한 손으로 세수하고 머리감고 목욕도 해야 하는데그나마도 너무 아파 혼자 못 씻겠으면 씻는것도 걸러가며,
젓가락질 힘들땐 밥수저로 반찬 퍼먹어가며.

얼마나 지극정성 갖은 궁상을 다 떨면서 팔 회복에 기를 썼는데, 
차라리 그대로 넘어져 굴렀으면 좋았을걸 저도 모르게 넘어지지 않으려고 팔로 몸을 지탱해버렸어요.
더 나쁜거죠.

상반신에 약을 처덕처덕 바르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있는중이에요.
적어도 며칠간 어느 정도로 아플지 아니까.

만화에서 악당들이 최후에 씹어뱉는 대사의 뼈저린 마음을 알겠어요.
사람 아흔 아홉을 잡아먹고서 백번째로 사람인줄 알고 원숭이를 잡아먹은 구미호의 심정이면 비슷하려나?
으으 분하다.











 



속 시끄러운 사람 옆에서 눈치 없이 푸닥거리 하다가 괜히 야단 맞은 야호와 대조.










위의 쟤들, 얘 몸매랑 닮았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diary > 웅얼웅얼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 해주세요  (48) 2012.03.10
관심병  (19) 2012.02.16
재활운동 시작했어요.  (24) 2012.02.14
오늘 하루의 부탁.  (18) 2011.04.27
서울 촌년의 마이크로 소프트 용산 A/S 센타 방문기  (34) 2011.03.11
오늘의 부상자 명단  (18) 2011.02.21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ddr  Edit/Del  Reply 큐트봉

    우연히 IMPRESS***이라는 잡지 5월호에서 소식을 보고 너무 반갑기도 하고 해서 답글 남겨봅니다.
    가끔 왔었는데 왠지.. 성의없는 안부 묻기도 민망하다보니 뜸했었는데 그래도 5월호에서 건강하신 모습
    보니 나름 반갑기도 하고 해서 이렇게 글남겨봅니다. 건강하시죠? ^.^/

    2012.06.10 01:25 신고
  3.  Addr  Edit/Del  Reply 쏘이

    몸은좀나아지셨나요.. 소식너무궁금하네요.. 잘계시면 간단히나마 안부라도 전해주심안되요? ㅠ 그리구 그집.. 이사후부터 자잘한 사건사고가 많아 느낌도 좀이상하고.. 비마니오는데 너무걱정되네요. 고양이들은 어떻게 지내는지두...

    2012.07.19 05:17 신고
  4.  Addr  Edit/Del  Reply lcpass

    블로그 포스팅은 요즘 뜸하시네요 ^^;

    2012.10.18 11:02 신고
  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2.11.22 23:43
  6.  Addr  Edit/Del  Reply hunter 'balmoral' boot

    와닿겠지만 revenge is a dish best served cold에서 변형된 표현이라는 점을 살리지는 못함. 저기서 누드라는게 포인트인듯.
    모든 분들을 만족하기는 어렵겠죠. 수고 많으십니다 공대누님. qwertyrtyewrasfd

    2012.12.08 15:34 신고
  7.  Addr  Edit/Del  Reply 콩보까

    잘계시는지..많이 궁긍합니다.

    2012.12.13 12:56 신고
  8.  Addr  Edit/Del  Reply 보건

    잘 계시는지요? 직접 인사 한 번 못 나눴지만 수년 째 눈팅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고양이 가족 이야기도 궁금하네요...

    몸이 많이 안 좋으신 것 같던데 요즈음 어떠신가요?
    연말이 다가오고 생각도 나고 해서 들렀습니다.

    2012.12.16 15:57 신고
  9.  Addr  Edit/Del  Reply megrez

    연말 잘 보내시고 어서 오시기를 기다리고있겠습니다. 내년에는 메이님의 부채를 꼭 쓰고싶네요.

    2012.12.24 10:47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Electric Breast Pump Reviews

    감사합니다 모든 사람에게이 웹 사이트에서 자세히 읽을 수있는 매우 즐거운 possiblity 주셔서 정말. 그것은 일반적으로 너무 커요뿐만 아니라, 당신이 가지고 새로운 일을 읽어 매주 최소 3 회에서 블로그를 방문 개인적으로 저에게 많은 즐거움과 박제 그리고 내 사무실 친구. 그리고 실제로, 우리는 실제로 귀하가 제공하는 뛰어난 지식을 놀라됩니다. 이 게시물에서 선택한이 도움말은 궁극적으로 지금까지했던 가장 효율적이다.

    2013.01.08 16:45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이지혜

    [작업실의 고양이]를 통해 작가님을 알게 되었어요.
    처음 방문했습니다.
    많이 다치셨나봐요.
    고운 마음으로 예쁜 작품 만들어주시는 작가님 완쾌하시기를 응원합니다.

    2013.01.09 10:49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Jual Speaker Murah

    내가 그 계속을 기대하면 소리가 매우 성실하고 좋은 주제를 작성한 것들. 우리 많은 사람들이이 행사에 대해 알고하지 않습니다. 게시물이 도움이됩니다.

    2013.02.07 15:16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Jual Tas Wanita Murah

    위대한 우화 활동 및 고도 지금 공중 욱일승천의 세력의 흡수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그게 우리의 접근 축소에 대한 절대 확신합니다. 지금 우리가이 모든 주변의 사과의 단서를 깨고 에너지의 전례의 발전을받습니다. 말까지 내가 성취에게 당신을 감사 이 상품에 대한 수행이 체포 절대적으로 자문하고 쾌적한입니다. 전 달성이 접근에 앞서 언급 한 일들을했고 접근을위한 좋은 임무를 받아들입니다.

    2013.02.09 10:52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Jual Abon Lele

    이 놀라운 수 있습니다. 개인은 서면 내용과 관련된시 응시하고 우리는 충격을 받았다. 우리는 확실히 당신이 원하는 무엇이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종류의에 관심을 갖고있다. 우리는 소비자 소매 유통 업체에 감사 드리며,이 중에 노력을 비용이 청구됩니다. 내 웹 사이트를 방문하여 회신을 남겨주세요

    2013.02.09 11:48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How To Lose Belly Fat Without Losing Muscle

    이 놀라운 수 있습니다. 개인은 서면 내용과 관련된시 응시하고 우리는 충격을 받았다. 우리는 확실히 당신이 원하는 무엇이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종류의에 관심을 갖고있다. 우리는 소비자 소매 유통 업체에 감사 드리며,이 중에 노력을 비용이 청구됩니다. 내 웹 사이트를 방문하여 회신을 남겨주세요

    2013.02.16 19:29 신고
  16.  Addr  Edit/Del  Reply How To Build Muscle For Men

    이 게시물을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내가 이걸 찾으려고 얼마나 많이 돌아 다녔는지! 나는 빙에서 그것을 발견 신 이여 감사합니다. 당신은 내 일했습니다! 다시 THX! 내 웹 사이트를 방문하여 회신을 남겨주세요

    2013.02.21 03:07 신고
  17.  Addr  Edit/Del  Reply 호~!!!

    몇 해쯤 앞서 이 블로그를 보고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었는데 이게 얼마만인지! 웹서핑을 하다 다시 보게 될 줄이야. 물론 주인장님께서는 제가 누군지도 모르겠지만 낯익은 고양이들 이름에 누구였지? 하다가 하나 둘 기억이 나고, 너무 반갑네요! 다만 개인 블로그여도 공개된 웹이니만큼 사생활을 너무 드러내셨던 건 아닐까 걱정이 되기도 하고, 한 해나 지났으나마 이 글을 쓰셨을 때 안 좋은 일이 있으신 것 같아 그것도 걱정이 되네요. 액땜이라기엔 너무 큰 일 같아 쉽게 힘내시란 말씀 드리기도 주저되지만, 언젠가는 다 지나가고 나을 테고, 이미 나으셨을런지도 모르겠네요. 모쪼록 주인장님 주변에 좋은 일이 가득하길 빌겠습니다! 비록 스치는 인연이지만 주인장님의 사랑과 그 사랑 먹고 지내는 고양이들 덕분에 많이 웃었어요! 고맙습니다! 지금 어디에서 냥이들과 어찌 지내실지 모르겠지만 마음으로나마 늘 응원할게요.

    2013.02.23 04:19 신고
  18.  Addr  Edit/Del  Reply Propane Tankless Hot Water Heater Reviews

    이 게시물을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내가 이걸 찾으려고했습니다! 나는 빙에서 그것을 발견 신 이여 감사합니다. 당신은 내 일했습니다!

    2013.02.26 01:08 신고
  19.  Addr  Edit/Del  Reply 로미의 방

    안녕하세요 메이님~~ 2009년 고양이 로미 입양해갔던 로미엄마입니다. 혹시 기억하세요..? 동물병원에서 불나서 메이님이 보호 중이셨고, 마지막 남은 큰아들 제가 입양해 온것요~~ 우리 로미가 벌써 올해 4살이에요. 아주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어요. 예전에 로미 사진 보내드리려고 했는데 메이님 이메일 주소가 가득 차서 돌아왔더라구요.
    이렇게나마 소식 전합니다. 몸이 많이 안좋으신 것 같은데, 어서 완쾌하시길 바라겠습니다..

    2013.03.04 13:25 신고
  20.  Addr  Edit/Del  Reply 최 인

    Erica 란 닉을 쓰던 블로그 애독자에요-
    메이님 , 어찌 지내시는지.... 소소하게 메이님네 블로그 들리는게 낙이었는데....
    암만 블로그를 들러보아도 트위터까지 보아도(네... 전 메이님 스토커입니다..ㅜㅜ 맘대로 트위트 팔로잉..) 이젠 안하셔서, 걱정이 되네요.
    메이님네 블로그 들르는 분들이 한둘이 아닐텐데.... 다들 메이님 걱정이 나름 대단하지 싶습니다.
    벌써 블로그 안하신지 1년이 되었는데 메이들은 어찌 잘 지내는지.. 메이님 팔은 다 나으셨는지... 궁금해요^^
    건강하시길 바라고 언젠가는...돌아오시겠죠?^^;; 돌아오실때까지 기약없이 저도 한번씩 들를게요 ㅠㅜ

    2013.03.29 19:38 신고
  2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4.11.21 19:36

<PREV NEXT> 1 2 3 4 5 ... 97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