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움직이는 나비파 2011.01.31 16:27





그루밍 한번 잘못 했다고 여섯살 오래비의 멱살을 잡는 야호는 어느모로 보나 군기반장인 메이에게서 암컷 대장의 위치를 물려받기에 손색이 없어보입니다. 수컷들에게는 엄한 누나이자 강단있는 여동생. 한치의 틈도 보이지 않습니다.
(사실 이건 야호가 멋진 암컷이라 그렇기도 하지만 워낙 고양이 사회는 성차별이 심한편으로, 수컷들이 암컷들에게 맞고 사는건 못나서가 아니라 그만큼 잘난 수컷이기 때문인 경우가 많은데요, 히로처럼 암컷이 주먹질 한다고 똑같이 힘으로 찍어누르는 수컷은 대장 노릇 오래 못 합니다.)

어쨌거나, 이렇게 매서운 야호도 바로 손위 언니지만 콩알만한 동고비나 어미처럼 따르는 나오미, 군기반장인 메이 등 암컷들에게는 다정하고 너그러운 자매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데, 재미있는건 이 `암컷들'에 저도 포함되어있다는겁니다.













동영상의 뒷부분에 나오는 혓바닥 잡는 장난은 죽은 양양과 가끔 하던 장난이었는데요, 고양이는 사람 손등의 껍질이 벗겨지도록 핥는다거나 사람은 고양이의 혓바닥을 잡는, 이런 장난을 이렇게 아무렇지 않게 주고받아 넘길수 있는 상대는 양양 이후로 야호 뿐입니다.
끝없이 그루밍을 주고받는게 가능한, 자신과 동등한 암컷으로 여기는듯, 간혹 이렇게 장난을 쳐도 너그럽게 받아 넘깁니다.

서열이 낮은 고양이는 서열이 높은 고양이의 허락이 없이는 그루밍을 해 줄 수 없으며 허락을 받았더라도 그만두라는 눈치를 주는 즉시 멈춰야지 그렇지 않으면 두들겨 맞기 일쑤라죠. 비슷한 이유로 메이와 나오미는 저와 이런 장난을 편히 주고받지 못합니다.
(재구는 예외였습니다. 그건 개거든요. 같은 개지만 브즈는 안될겁니다, 엄청나게 무서워 하거나, 어쩌면 주둥이 잡힌 개 처럼 죽은듯 멈춰버릴지도 모릅니다. 왠지 오동이는 가능할것 같기도.... 흠, 기회가 닿으면 해 봐야겠네요.)

참고로 저를 포함한 성북동 암컷들의 서열은 뫼비우스의 띠와 같습니다.
동고비는 자신이 메이나 나오미, 야호보다 서열이 낮지만 저와는 같거나 높다고 생각하고,
야호는 자신이 나오미와 메이보다는 낮지만 저와는 동등하고 동고비는 자신의 아래라고 생각하며,
메이는 자신이 지상 최고의 서열을 가진 저와 다른 미천한것들의 사이를 연결하고 있다고 믿고있으며,
나오미는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언니 메이와 주인인 저 이외의 것들은 아마 뭐가 더 있는지도 잘 모를겁니다.
제가 보기에는 아마도 나>메이>나오미>야호>동고비>나>메이>나오미>야호>동고비>나>메이>나오미>야호>동고ㅂ.......

'cat's > 움직이는 나비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무해!!!  (25) 2011.02.08
준 만큼 받는 사랑  (18) 2011.02.01
성차별이 심한 고양이 사회  (14) 2011.01.31
와우, 정말로 개가 아니었어  (6) 2011.01.31
온 몸을 불살라 작품활동에 뛰어든 고양이  (17) 2011.01.27
고양이도 팔불출이 있다  (32) 2010.11.30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goldfish

    울집에서 제가 모시고사는 괭이께서 생각하시는 서열은.....
    냥냥이(괭이) > 저(남자사람 > 콩이(멍멍이) 이러지않을까 생각됩니다.
    ㅡㅡ 제가 쓰다듬해주는것도 자기맘에 안들면 바로 콱~ 깨물..;;;
    그리고 자기맘에들어야.. 저한테와서 구르밍.... 아..근데.. 꼭 자고있는데 머리카락 구르밍을..;;; ㅡㅡ

    2011.01.31 16:45
  2.  Addr  Edit/Del  Reply 아마조나

    야호를 보고있으면 초원위에 한가로이 앉아있는 암사자를 연상해도 아무런 위화감이 들지 않아요!
    야호를 보면 느긋하고 여유로워지는 느낌이에요!!

    2011.01.31 17:18
  3.  Addr  Edit/Del  Reply 바람의 라이더

    아 부러워요ㅎㅎㅎ 저희 애들은 저희와 산지 얼마 안돼서 그런지 그루밍은 생각도 할 수 없어요.. 저도 느껴보고 싶네요 햐햐햐

    2011.01.31 17:48
  4.  Addr  Edit/Del  Reply 쫑군엄마

    제가 메이님께 정말 많은 것을 배웁니다. 어느 때는 우리 애들의 문제를 상담하고 싶어질 정도예요. 오늘도 가장 작은 몸을 가진 향단이가 모든 애들을 패고 다니면서도 막내에겐 꼼짝 못하는 이유를 어렴풋이 배웠고, 저번에는 대장님의 자세를 배웠습니다. 서열 어린 녀석이 대장님께 덤볐을 때 집사의 바람직한(?) 자세도 배워....

    서 써 먹었다가 향단이에게 혼났습니다...ㅠ 봄군 패는 대장을 혼냈을 때는 대장이 정말 눈 가리고 고개 조아려 기세등등했더랬는데 곰탱군 때리는 향단이에게 같은 방법을 썼더니 향단양은 저에게 덤비더이다.. 피를 본 것은 아니지만 걔가 그렇게 앙칼지게 저한테 화내는 것은 처음인지라 카리스마에 눌렸습니다.. 그래서 저 이젠 향단이한테는 안 덤비려구요. 이게 맞는 거겠죠?

    메이님 가족의 모습은 저에게 이상향입니다. 물론 제 애들도 저에겐 행복이구요~^^

    2011.01.31 18:40
  5.  Addr  Edit/Del  Reply yann

    그래서 단지도 맨날 오래비한테 얻어맞아요;;; 허락해주면 잠깐 핥핥거리다가 금새 기고만장해져서 바로 주먹날리며 장난질을 시작하면 루이는 용납 안하거든요...;;;

    그나저나 야호는...아 이쁘다...

    2011.01.31 18:59 신고
  6.  Addr  Edit/Del  Reply 살찐냐옹

    저런 바람직한 사회가 있나...!!!!!!!!!
    그나저나 야호는...아...이쁘다...헤벌쭉~

    2011.01.31 19:22
  7.  Addr  Edit/Del  Reply 모모냥

    여신님은 오늘도 이쁨 방출 중~

    2011.01.31 20:08
  8.  Addr  Edit/Del  Reply 설탕군

    책을 쓰시는 겁니다 !!!!!!!!!!! 일년미만 초보 집사로서 몇권의 책을 읽었지만 요람에서 배운것이 훨씬 엄청납니다
    이땅에 수많은 집사와 고양이가족들의 행복을 위해
    우리가 더 많이 고양이를 이해하고 그래서 더 많은 사랑을 퍼부을수 있도록
    젤 큰 목적은 : 아흥 저도 울 애들한테 사랑 받고 시포요 ^^

    2011.01.31 22:16
  9.  Addr  Edit/Del  Reply 루베모모

    오늘따라 야호가 더 아기같아 보여요. 청초한 17살 아가씨로 보이다가도 이렇게 아기처럼 보이네요.
    메이님 포스팅을 보고나면 한편의 수필집을 보는 것 같아요. 나중에 책으로 묶으면 으흐.. 좋겠어요.^^ 메이님이 고양이나라를 엿볼 수 있는 통로같아요.

    2011.01.31 22:29
  10.  Addr  Edit/Del  Reply 무민

    너무너무 예뻐요~ 장난치는데도 쉬크하고 여유롭네요.

    2011.02.01 00:56
  11.  Addr  Edit/Del  Reply 아렌

    서열이 그렇게 돌아가는 군요. 하하 결론적으로 메이님은 아무나 쓰다듬어도 제재가 없다는 말이네요
    근데 첫번째 사진의 야호는 브즈, 싱그람, 소목이에게 둘러싸여 있는겁니까.
    이 것은 흔히 듣던 어장관리? ;;;;;

    2011.02.01 01:48
  12.  Addr  Edit/Del  Reply 미치괭이

    아.. 그러니까 고양이는 각자 자기가 생각하는 서열이 있는거군요.. 아휴.. 난 맨날 고양이를 글로 배우네요;; 언제 내고양이랑 살수있으려나..

    2011.02.01 09:39
  13.  Addr  Edit/Del  Reply Link Here

    오늘도 랴부랴 일어서대강 굴좀 바르고 니시이늦란.부나케 현관열고 리이를잡아타고 니아

    2012.04.05 16:03
  14.  Addr  Edit/Del  Reply 케빈

    고양이는 모계 사회인가요? 별로 좋지않은 사회로군요.

    2017.06.17 2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