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움직이는 나비파 2011. 2. 24. 05:56



지난해 12월 초 작업실의 이사를 준비하면서 부터 지금까지 두달 반이 넘도록 고양이들의 화장실을 한번도 닦아주지 못했었습니다.
거름망 화장실을 쓰다보니 뚜껑과 팬 뿐 아니라 망 까지 솔질해서 닦아야 하는데 아무래도 체력이 딸리다보니 더러움을 꾹 참고 베이킹 소다로 소취에만 신경을 쓰며 지냈는데요, 지난 밤 드디어 네 개의 점보 화장실과 거름망을 박박 닦아 말렸더니 허리와 등은 작신 쑤시지만 마음은 개운하기가 이루 말 할 수 없습니다.

이왕 들어내고 세척을 마친김에 아예 뚜껑들을 모두 치우고 앵글 선반의 제일 아랫칸 전체를 화장실로 만들기 위해 이것저것 자르고 붙이는 작업을 하고 나니 아주 녹초가 되었네요.
헌데 녹초가 된 것이 저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어휴, 이놈자식.
하필이면 씻어 말리는 중인 화장실에서 자고있습니다.











낄낄 웃으며 사진을 찍자 셔터음에 끔쩍 놀라 눈을 번쩍 떴습니다.











그리고는 잠시 잠이 덜 깬 눈으로 저를 바라보고 있다가 구룩구룩 목을 울리며 뒹굴기 시작합니다.











새끼때도 없어보이게 찢어진 도넛츠 봉지를 뒤집어 쓰고 자더니만, 어째서 얘는 뭘 해도 이렇게 빈티를 줄줄 흘리나 모르겠습니다.












그냥 돌아눕는 단순한 동작 조차 어설프기 짝이 없는 지오동.










이게 고양인지 왕꿈틀인지...
등이 아픈것도 새카맣게 잊고 깔깔 웃습니다.

'cat's > 움직이는 나비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접시로 만든 고양이의 요람  (20) 2011.03.04
언니는 예쁘다  (12) 2011.03.04
빈티나는 고양이  (27) 2011.02.24
너무해!!!  (25) 2011.02.08
준 만큼 받는 사랑  (18) 2011.02.01
성차별이 심한 고양이 사회  (14) 2011.01.31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마녀

    첫 동영상의 오동동 꽉 움켜쥔 뒷발에 쓰러집닌다... ;ㅁ;

    2011.02.24 09:05
  2.  Addr  Edit/Del  Reply 아마조나

    화면속으로 들어가서 오동이 찹쌀떡을 주물럭 거리고 싶어요!!!
    아놔 왜 자꾸 침이 흐를까요? ㅎㅎㅎ

    2011.02.24 09:13
  3.  Addr  Edit/Del  Reply 미니

    지난 번에는 고양이 한 접시이더니 이번엔 한 바구니~~
    (똥통이었다니 좀 안습입니다.ㅎㅎㅎ)

    2011.02.24 09:24
    •  Addr  Edit/Del YahoMay

      잠자리로 쓰라고 준 작은 바구니 두개도 잘 쓰는걸 보면 더위타는 녀석들에게는 바람 통하는 2중 바구니 침대도 타일이나 도자기 요람 만큼 꽤 유용하겠어요. 저렴하기도 하구요.

      2011.02.24 12:53 신고
  4.  Addr  Edit/Del  Reply 세타로

    고생하셨습니다. 개브즈가 뇌맑아서 사랑스러운 것 처럼~ 오동이는 몸치라서 더 사랑스러운 것 아닐까요?

    2011.02.24 09:30
  5.  Addr  Edit/Del  Reply 빛무리~

    하필 씻어 말리는 화장실에서 자고 있다니... 아, 귀엽고도 우습네요! ㅎㅎ

    2011.02.24 09:44 신고
  6.  Addr  Edit/Del  Reply 바람의라이더

    오동동동 내 사랑 으흐흐흐흐흐 뭘 해도 긔묘미 ㅠㅠ

    2011.02.24 10:25
  7.  Addr  Edit/Del  Reply 미치괭이

    저런 꿈틀이 나도 갖고싶어요 ♡.♡

    2011.02.24 10:36
  8.  Addr  Edit/Del  Reply 로봇군단

    가끔 생각합니다...
    오동이는 과연 고양이 인가...
    ㅡㅡ....

    2011.02.24 10:47
  9.  Addr  Edit/Del  Reply 아렌

    어린시절 귀여움을 간직한 오동!
    딱 지금만 같아라 >0<

    2011.02.24 11:07
  10.  Addr  Edit/Del  Reply 오정아

    오동: 에고...어째서, 몸이 따로노는지..허리아래로는 당췌, 내몸이 내맘같지않으니.... ㅜㅜ
    ㅎㅎ 역시 오동인 접시위에 말고있는것이 젤 귀티나네요!!

    2011.02.24 11:18
  11.  Addr  Edit/Del  Reply 나비

    작년에 고양이를 키우기 시작하면서 알게된 블로그를 거의 매일 방문하고 있네요. 재미있는 소식과 더불어 좋은 정보도 얻어갑니다. 며칠전 생식에 관해 글을 본 이후 저도 한번 시도해볼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요, 판매자의 연락처를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 메일은 woossini@empal.com 입니다. 감사합니다

    2011.02.24 13:36
  12.  Addr  Edit/Del  Reply 모모냥

    오동동동동 구르구르구르~ ㅎㅎㅎㅎㅎㅎ
    다른 말이 무어 필요하겠습니까~~
    지오동이는 귀엽습니다~~!! >_<

    2011.02.24 14:01
  13.  Addr  Edit/Del  Reply 쿠오엘

    앞발, 뒷발, 배통아지(?!) 어느 하나 빠질데 없이 몽땅 귀여운 오동이네요.

    2011.02.24 15:08
  14.  Addr  Edit/Del  Reply 용작가

    ㅎㅎㅎ 귀엽네요~~^^
    냥이들은 저렇게 몸을 구겨넣는게 좋은가봅니다..ㅋ

    2011.02.24 15:55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하빈

    왕꿈틀이 ㅋㅋㅋㅋㅋㅋㅋㅋ 어떡해어떡해 상상해버렸어욧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1.02.24 19:46
  16.  Addr  Edit/Del  Reply 미나사랑

    똥틀 지킴이 오똥~~ㅎㅎㅎ
    땡그란 눈 너무 귀엽습니다.^^ 똥통 잘 지키셈.오똥군~~~

    2011.02.25 09:54
  17.  Addr  Edit/Del  Reply 루칸루칸

    ㅋㅋㅋㅋㅋ~~~한~~접시 다 먹고 화장실에서 자노?;;
    돌아 누우며 옆구리 댕기느라 한 번 들썩 해 주는 모양이
    아주 그냥 어지간한 일에는 눈도 꿈쩍 안 할 태셉니다.^^;;;

    2011.03.05 0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