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웅얼웅얼 혼잣말 2011.03.11 06:02





부제 : 이 고양이가 사람 잡네.




잘 쓰고 있던 소중한 키보드가 엊그제 고장이 났습니다.
흙을 빚거나 초벌 기물을 손질하거나 그 도자기에 그림을 그리는 등 손을 많이 쓰는 저는 꽤 고가의 키보드도 조금만 쓰면 바로 손목과 손가락의 관절이며 인대에 무리가 오는지라 제 손에 맞는 마우스와 키보드를 찾는 일이 쉽지 않았는데요, 사진의 키보드는 아주 고가는 아닌데도 제 신체 구조와 잘 맞는지 이 키보드로 바꾼 뒤로는 키보드로 인한 통증은 모르고 살았었습니다.










헌데 이 소중한 키보드에 문제가 생긴겁니다.










작년 겨울 크게 앓았던 야로는 많이 좋아졌다고는 해도 아직 건강한게 아니다보니 아직도 꽤 자주 토하곤 하는데 운 나쁘게도 키보드 자판에 정통으로 토해 놓았지 뭡니까. 










완전히 먹통이 되어버린 키보드를 혹시라도 살릴 수 있을까 하고 청소를 한 뒤 꼬박 하루를 말려봤습니다.










작업 방식상 컴퓨터가 없으면 일정이 완전히 꼬이는지라 속이 바짝바짝 타 들어가는데, 남의 속도 모르고 오동인 키보드 자리가 비었다며 마냥 신이 나는 모양입니다.
사실 이 때만 해도 컴퓨터가 켜져있으니 마우스 조작만으로 원하는 사진을 찾아 보고 작업을 할 수 있었습니다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전원을 꺼 두는게 좋겠다 싶어 컴퓨터를 껐던게 두 번째 악재였습니다. 제 컴퓨터는 락이 걸려있거든요.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못해 쓸 수가 없게 된겁니다.











당장 새 키보드를 사러 달려나가야 하나, 이 키보드가 아무데서나 다 파는 건 아닐텐데, 온라인으로 주문을 하고 당장은 만원짜리 키보드를 나가서 사 올까, 아니면 주문을 한 뒤에 새로 살게 아니라 친구에게 키보드를 잠깐 가져다 달라고 하고 기다릴까, 생각이 얽히고 설켜 어째야 할지 마냥 당황한 와중에 단골 쇼핑몰의 구매 기록을 확인해보니 구입한지 딱 3년 하고도 1주일이 지났다는 걸 알게되었죠. 그 순간 `아! 3년이 안 넘었으면 A/S(무료교환) 가능할텐데...!' 하는 생각에 연달아 떠올랐고 죽이되건 밥이되건 전화라도 해 보자 하고 A/S 센터의 전화번호를 검색해 문의를 했습니다.
 
상담원에게 고양이가 토한 뒤로 키보드가 먹통이라고 이실직고를 했습니다.
구입한지 3년 1주일이 지났다는 이야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접수를 받아주네요?
오호라 땡잡았습니다.

원래 마이크로소프트는 A/S 신청시 수리를 하는 게 아니라 새 제품으로 무상 교환을 해 줍니다.
헌데 제 기억으로는 구입후 3년까지로 기한이 정해져 있었고 한 번 교환을 받은 시점에서 2년 이내에 첫 교환 증명서를 동봉하면 두 번째 무상 교환을 마지막으로 받을 수 있는걸로 알고있었는데요, 이 키보드는 3년이 넘었으니 유상 A/S를 하는셈 치고 소액으로 재구매를 할 수 있을까 하고 문의을 했던건데 그냥 무료교환을 해 준다지 뭡니까. 단 처음이자 마지막이라는 조건이 붙었습니다만 그런들 어떠하리! 완전 만세인거죠.











택배로 교환을 받겠느냐 직접 센타로 찾아오겠느냐 묻기에 한시가 급한 저는 다음날 찾아가겠노라고 했고 상담원은 친절하게 찾아오는 방법을 설명 해 주었습니다.
문제는 저는 매일 출퇴근 하는 길도 일주일에 한두번 정도 길을 잃는 중증의 길치인데다 메모를 한들 메모지 자체를 두고 나가는 일도 흔한 일이라 잽싸게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어두었습니다. (역시나 메모는 두고 나갔습니다.)










기한이 넘긴 제품이라서인지 구매 영수증을 출력해 오라고 하는데 컴퓨터가 켜져야 프린트를 하죠, 스마트폰으로 보여주는 걸로 대신 할 수 없겠느냐 물었더니 아마도 가능할거라고 불투명한 답변을 하면서도 서류 첨부가 필요한 건 아니니 확인만 가능하면 될거라더군요.
이것도 미리 집에서 확인해서 캡쳐해뒀습니다. 정말 준비 꼼꼼하게 했어요.










출발전에 지하철 노선도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전 얼마전 동네의 아이폰 A/S 센터를 찾아가는 길도 잃고 한 시간을 헤멨던 위인이니 이 정도는 해야합니다.











요즘 지하철 앱 좋더라구요.
용산역을 터치하니 바로 역 주변 정보를 볼 수 있게 지도가 뜹니다.
제 첫번째 목표지는 용산역 2번 출구입니다.










그걸로도 부족해 인터넷 검색으로 해당 건물의 사진을 찾아 이 역시 캡쳐를 했습니다.
사진을 보니 오래전에 몇 번인가 가 봤던 동네네요. 낯이 익습니다.










그런데.
오늘도 여전히 미아 발생입니다.
왜냐고요?













역 밖으로 나왔는데 오른쪽이고 왼쪽이고 다 가 봤지만 상담원이 설명한 주차장 사이 길도 안 보이고 건너편엔 영 생뚱맞은 길이 보이는데 이를 어쩌나요, 길치지만 지도는 잘 보는데도 내가 있는 이 곳이 저 지도의 어느 위치인지 도대체 모르겠습니다.
아뿔사, 2번 출구로 나가라고 했는데 제가 나온 출구는 1번이었던거죠, 헌데 돌아가는 방법을 모르겠는겁니다.
다시 표를 끊고 들어가 2번 출구를 찾아서 나갔어요. 그런데 거긴 또 어딘겁니까, 오른쪽? 오른쪽으로 가랬어요, 가봤는데 이미 정신이 혼미해지고 넋이 나가 또 빙빙 돌았죠. 왜냐면 캡쳐한 윗 지도와 너무 다르거든요! 전 지도는 잘 보는 여자라니까요.

아... 그렇게 한 시간을 헤메고서야 알았습니다.
이거 왜 이래요,
지하철 앱 잘 나왔다면서요,
용산역 정보라면서요,
중앙에 떡 버티고 있는 역사가 `신용산역'이라는 걸 제가 상상이나 했겠느냐고요!!
어째서 `용산역 1번 출구' 만 귀퉁이에 삐죽 나오고 신용산역이 떡허니 중앙에 뜨냔말입니다.












이제서야 지도상의 제 위치가 어디인지 알아볼 수 있겠네요. 저 위의 캡쳐 화면 왼쪽 상단에 표시된 1번 출구와 제가 가야 할 2번 출구는 하늘 만큼 땅 만큼 멀리 있었던거죠.
열심히 걸었습니다. 2번 출구를 찾아 나가서 미로 같은 통로를 걷고 또 걸어갔는데 이번에는 또 밑으로 내려가서 정면이 아닌 왼쪽 문으로 나가라고 했잖아요, 거기 횡단보도 없던데요, 횡단보도는 정면의 출구로 나가야 있던데요, 왼쪽 끝까지 갔다가 중앙으로 돌아오느라 70m는 더 걸었잖아요, 횡단보도를 건너 주차장 사이 길을 빠져나가니 그제서야 인터넷에서 찾아 캡쳐했던 국민은행 건물이 보입니다. 어우 근데 오지게 멀어요. 어쩝니까 가야죠. 진이 빠져 헉헉대며 사진속의 건물 6층으로 올라가니 영수증이고 나발이고 확인 할 것도 없이 접수 번호 불러주니 그냥 슥 바꿔줍디다.











이 거대한 키보드 상자를 들고 두 개의 횡단보도를 건너 주차장 사이 길을 통과해 또 횡단보도를 지나 터미널 상가 1층에서 3층으로 올라가 용산역으로 통하는 길고 긴 통로를 건너 지하철 1호선을 타고 숨 돌리는 순간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을 지나쳐 신당역에서 아차 하고 다시 내려 반대편으로 건너가 다시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역으로 돌아가 4호선을 갈아타고 빈 자리를 발견해 궁둥이를 걸치고서야 "만세~ 집에 가는 지하철을 탔어!!" 하는 기쁜 마음에 이집 저집에 문자로 그 기쁨을 알렸습니다.










다행히 한성대입구역을 지나치지는 않았어요, 마을버스도 잘 맞춰 탔습니다, 그리고는 드디어 새 키보드를 자리에 얹었다는 숨차고 허기지고 기운 빠지는 긴 이야기였습니다.
어우... 야로 미워요...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세타로

    용산은 한번 가봤는데 정말 정신이 없더군요. 고생 많으셨어요-

    2011.03.11 08:54
    •  Addr  Edit/Del YahoMay

      그래도 십 수년 전에 비하면 사람이 적어서인지 정신 혼미 상태가 훨씬 덜 했어요.

      2011.03.12 00:22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미남사랑

    고생엄청하셨네요...키보드 비닐막은 없는건가요??
    그래도 야로씨 덕분에 서울 구경잘하고 오셨네요..^^

    2011.03.11 09:22
    •  Addr  Edit/Del YahoMay

      아아 이런 구경은 안 하고파요. 흑흑.
      전용 커버는 없나봐요, 한동안 구하려고 노력해봤는데 포기했어요.

      2011.03.12 00:22 신고
  3.  Addr  Edit/Del  Reply 아렌

    노트북도 저런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하면 좋겠는데요 ㅋ
    아이폰 원츄...내년에 약정 끝나면 바로 갈아타야겠어요

    2011.03.11 09:24
    •  Addr  Edit/Del YahoMay

      전 사용해본 스마트폰이 아이폰 뿐이라 약정이 끝나도 다른걸 쓸 것 같지는 않지만 다른 기기를 쓰는 주변 친구들을 보면 모든 기능에 다 만족하면서도 디스플레이 때문에 아이폰으로 옮겨오고 싶어하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내년이면 아이폰5로 가시겠네요.

      2011.03.12 00:25 신고
  4.  Addr  Edit/Del  Reply 브즈앓이

    에고고... 키보드를 구하기 위한 멀고 먼 여행을 다녀오셨군요~!!!! 고생 많으셨어요~~~!!!!

    2011.03.11 09:40
    •  Addr  Edit/Del YahoMay

      그렇죠, 여행인거죠, 이러니 즤 아부지께서 절 보고 서울 촌년이라고 하셨던거죠.. 흐흐.

      2011.03.12 00:26 신고
  5.  Addr  Edit/Del  Reply 살찐냐옹

    길치 남편 하고 살아요...훌쩍
    키보드 구하느라 고생 많으셨어요~!!!

    2011.03.11 10:15
  6.  Addr  Edit/Del  Reply Aquaphor

    다행이에요 저랑 똑같이 길치시군요. ㅠ.ㅠ (혼자가 아니었어!) GPS가 있으나마나에요. 남편이 혀를 끌끌 찰정도로 ㅋㅋ;;; 어디한번 갈라하면 남편 질질 끌고나와 내려달라고 할정도에요. 한번은 아침에 차 끌고 나와서 저녁즈음 도착할곳에 다다른적도 ㅋ;;;;; 그래도 돌아다니는건 뺄뺄거리며 돌아다닌다죠 ^^;

    2011.03.11 10:33
  7.  Addr  Edit/Del  Reply debugger

    용산역 주변이 좀 복잡하죠..터미널상가에서 역까지 연결통로도 꽤 길고....그런데 용산역과 신용산역은 바로 큰길하나로 붙어있어요..ㅠㅠ 신용산역은 4호선이죠...바로 신용산역에서 4호선타고 한성대역까지 가시면 되었을것을...(흠..이글 보시면 더 뜨악 하시려나....^^;;;;;)

    2011.03.11 10:34
  8.  Addr  Edit/Del  Reply 오정아

    키보드 새것으로 교환을 축하드려요!
    고장나면 새것으로 교환해 주는 회사도 있군요^^ 꽤나 값비싼 키보드였나봅니다!

    2011.03.11 10:41
    •  Addr  Edit/Del YahoMay

      그렇게 고급형은 아니에요, 엊그제 찾아보니 제가 살때보다 가격이 올라서 6만원이 좀 넘던데요? 단지 요즘 저가형 키보드는 8~9천원 대도 있으니까 보편적으로 쓰이는 일이만원 키보드에 비해 비싸다는 의미였어요. 헤헤.
      하지만 제 손목을 아껴주는 딱 맞는 키보드니 비이이이싼 키보드보다 훨씬 소중합니다!

      2011.03.12 00:28 신고
  9.  Addr  Edit/Del  Reply yann

    전 주변 지형 지물은 잘 익히는데 심하게 방향치라....제가 가는 방향을 믿질 못합니다;; 여기가 아닐텐데;;;이러며 다니는 타입;;;;...항상 가다보면 반대로 가고 있더라고요 ㅜㅠ
    방향을 못 잡으니 지도도 못 봐요 ㅜㅠㅜㅠ

    2011.03.11 10:58 신고
    •  Addr  Edit/Del YahoMay

      저는 지도는 정말 잘 봐요, 어딜 가더라도 지도를 보고 위치를 찾아 가는 건 잘 하는데 문제는 잠깐이라도 집중력이 흐트러지면 가야 할 길을 순식간에 지나쳐버리고서 방향상실로 이어지는데 있는것 같아요.
      좀 우스운건 지도는 그렇게 잘 보는데 어째서인지 약도에는 또 쥐약이라 약도를 보고 찾아가는 길은 백발백중 미아발생이라죠.

      2011.03.12 00:30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소풍나온 냥

    음.....길 잃으시는 부분에서 남일 같지 않은 기분.....
    고생많으셨어요~

    2011.03.11 11:39
    •  Addr  Edit/Del YahoMay

      서른 넘어서야 가족들에게 고백을 했던건데요, 저 국민학교때 개근상을 못 받은 이유가 멀지도 않았던 소풍 장소를 못 찾아가서였어요. 저녁까지 헤메다 보니 소풍 끝내고 돌아오는 친구들이 보이더라구요. 흑흑.

      2011.03.12 00:32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HJ

    안녕하세요, 눈팅만 하는 1ㅅ인데 안타까운 마음에 처음으로 댓글을..
    정말 고생하셨네요;; 혹시 또 모르니 키보드 비닐 덮개 (가격 별로 비싸지 않아요ㅎ근데 저건 형태가 독특해서 꼭 맞는게 있는지 모르겠지만) 사용을 권하고 싶습니다ㅠㅠ

    2011.03.11 12:08
  12.  Addr  Edit/Del  Reply 아마조나

    오 ~ 키보드가 웬지 좋아보여요~~
    다음에 바꿀때 저도 이 키보드로!!!!!

    2011.03.11 12:19
    •  Addr  Edit/Del YahoMay

      뼈대가 가늘고 긴데 손까지 크시다면(긴거죠 크다기보다..) 추천드려요.
      제 손은 어지간한 남정네들 손 만큼 큰데요, 심지어 두께도 아주 얇고 전체적으로 가늘다보니 키보드며 마우스가 손이나 손목에 밀착하는 부분이 너무 적어서 관절에 부담이 오더라구요. 이 키보드는 사이즈가 지나치게 크지도 않고 두께감은 있어서 그런지 꽤 안정적으로 제 손목을 받쳐주네요.

      2011.03.12 00:35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hiro

    이렇게 소비자에 대한 배려가 잠재적인 고객 확보를 하는군요.
    저도 다음번 키보드 구매엔 메이님의 만족스런 결과를 떠올릴듯합니다.
    요새 바람이 심하게 부는 날이 많던데 저렇게나 헤매신 날이 그러하진 않았었나 걱정이 되는군요.
    감기 이제야 겨우 이겨내신걸로 알고있는데요.
    맞춤형 비닐 커버가 없다면 자리를 비우실때는 옆에 새워두시던지 아니면 커버를 자체적으로 만드시던지 해야겠어요.

    2011.03.11 14:18
    •  Addr  Edit/Del YahoMay

      그랬죠 그런거죠 가는 날은 언제나 장날인걸요. 그나마 돌돌 말고 나갔어서 다행이었는데 길을 찾느라 헉헉대며 뛰다보니 오히려 열이 올라가서 낭패였어요. 그치만 이제는 모두 지난 일... 아하하.
      이제 잘때는 바닥면이 보이게 세워놓거나 세탁이 수월한 수건이라도 덮어놓을까봐요.

      2011.03.12 00:36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레몬

    다행입니다.
    전 예전에 커피 마시다가 컵을 건들어서 소량을 키보드에 흘렸을 뿐인데도 곧 먹통되더라구요.
    처음엔 부분적인 키만 안눌러지다가 서서히 확장되어서 결국 바꿨답니다.
    비닐 커버 꼭 !

    2011.03.11 16:39
    •  Addr  Edit/Del YahoMay

      어휴 전 키보드를 너무 믿었나봐요.
      그도 그럴게 예전에도 몇 번쯤 이것 저것 흘렸었는데 말리니까 말짱해졌었거든요.
      이번에도 말리려 들지 않았으면 그냥 앉아서 택배로 받는건데 그랬지 뭐에요.

      2011.03.12 00:37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레몬

    그리고 사랑스러운 땡글 얼큰 오동이 .. 아흥..!!

    2011.03.11 16:42
  16.  Addr  Edit/Del  Reply 치라얀

    한 호흡에 읽었어요. 엉엉.
    키보드 스킨을 씌워두면 오동이가 물고갈까요?
    스페어 키보드를 구비해두셔야겠어요. :)

    2011.03.12 01:32
    •  Addr  Edit/Del YahoMay

      1, 우우와! 엄청 숨 차셨겠어요...
      2, 그건 생각도 못 했습니다! 키스킨 물고가동...
      3, 스페어 키보드! 으윽...

      2011.03.12 02:12 신고
  17.  Addr  Edit/Del  Reply 루칸루칸

    정말 다행입니다~에구 저 키보드 어쩌나.했어요..
    근데 그 다음 얘기는
    시뮬레이숑 100%로 내 얘긴가..읽다가 어느새 눈에서 비가 내립니다.ㅠ//ㅠ;;;;;;;;;;;;
    방향치, 길치, 꽈당걸(걷다가 사라지는 오체투지)...오늘 학교에서 같은 종족; 한 분 만나서 박수치며 서로 안도했는데..
    그래도 저희보단 낫잖아요~!! ㅠ//ㅠ (야로옹 징짜 너무했당..)

    2011.03.12 07:16
  18.  Addr  Edit/Del  Reply 하빈

    ㅋㅋㅋㅋ 고생하셨습니다 ㅋㅋㅋ
    저도 마이크로소프트 무선마우스의 휠이 녹아붙어 (워낙 많이 사용하니 -_-)
    전화했더니 새 제품으로 교환해주더라고요. 택배로 슝 날아왔음 ㅋㅋㅋ

    2011.03.13 02:41
  19.  Addr  Edit/Del  Reply 라야

    MS가 하드웨어 A/S가 좋죠 .
    저도 마우스와 헤드셋을 두번이나 A/S받아 썼습니다 .
    전개인적으로 MS는 소프트웨어 그만 만들고 하드웨어 장사를 하는 게 좋지 않을가 싶기도 ;;;

    2011.03.23 00:17
  20.  Addr  Edit/Del  Reply j

    저도 그 제품으로 샀었습니다. 어제 받아 써보니 정말 키감과 손목이 편함을 느낄 수 있더군요. 그런데 불행히도 뽑기가 안 좋아 키 중 하나가 불량이어서 a/s로 택배 보냈습니다. 하루 정도 써보았지만 지금 이 싸구려 키보드의 감촉이 정말 낯설게 느껴지네요...
    키보드를 주로 쓰는 직업에선 꼭 이 인체공학적 키보드가 필요합니다. 님께서 발품 파신 이유를 이해합니다.

    2011.08.24 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