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양이 요람 - 얼룩 흰 나비 >

산토리니서울 갤러리 2011.3.11~ 2011.4.11
`낭만 고양이 페스티발' 중 <작업실의 고양이> 전
분청도자기, 안료, 유색유 2종, 투명유.
2011년 작.


여름에는 차가운 타일 요람.
겨울에는 따뜻한 온돌 요람.

가장 오래도록 그려온 메이를 닮은 고양이였는데,
이제 보니 야호였네요.
재미있는 느낌을 내기 위해 덤벙시유를 하지 않고 유약을 붓으로 펴 발랐습니다.
지름 14인치(36cm)로 모델인 동고비는 3kg 정도.
약 7kg 정도의 고양이 까지 사용 가능합니다.

장식용으로 쓰시려면 받침대 형으로 세워놓기보다 액자 처럼 벽걸이 형 걸이를 쓰는쪽이 좋은데요, 시중에서 14인치 용 접시걸이를 구할 수는 있지만 튼튼하게 걸리지 않았습니다. 괜찮으시다면 철사를 잘라서 걸 수 있게 제작 해 드릴 수는 있습니다만 시중 제품 만큼 예쁘진 않습니다. 지금 전시장에도 그렇게 걸려있답니다. 14인치 정도면 식기로 사용 가능하지만(식기로 사용 가능한 안료와 유약을 사용했습니다.) 장식용이나 식기로 쓰이기보다 요람으로 쓰이기를 더 원합니다.











산토리니서울 갤러리 1관 전시 준비중.











2011년 3월 11일 부터 4월 11일 까지 전시 예정.





작품 구매를 원하시면 비밀 댓글로 성함과 전화번호 혹은 이메일 주소를 남겨주세요.
작품가 : 160,000 원. 배송비는 없습니다.
전시가 끝난 후 4월 13일 발송됩니다.
계좌번호 : 국민 491001-01-182272 조은정

주문제작은 하지 않습니다.
yahomay@hotmail.com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