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아옹다옹 나비파 2011. 9. 14. 09:03


눈을 뜨자 밤사이 기분이 많이 나빠진 야로가 바로 보인다.
뭘 먹기는 커녕 요령껏 맞춰 하는 강제급여도 심장이 터질세라 발악을 하며 숨을 못 쉬어 포기한 와중에, 똥꼬에서 똥물이 흐른다고 그걸 그루밍해 닦고 앉았다.
워낙 깔끔떨기로 유난하던 녀석이긴 하지만 이건 좀 너무 심하다고. 그거 내가 닦아주게 그냥 두면 안되겠니? 아니, 그거 닦을 기력으로 주는 밥 삼켜주면?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cat's > 아옹다옹 나비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은 아니에요  (15) 2011.09.15
오늘도 야로는  (6) 2011.09.15
뭐 이런 고양이가.  (16) 2011.09.14
눈치는 빤해가지고  (5) 2011.09.14
아침야로  (7) 2011.09.12
밤야로  (10) 2011.09.11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숲에서

    야로..............................

    2011.09.14 09:30
  2.  Addr  Edit/Del  Reply 아마조나

    야로옹을 향한 사랑스러움이 더더욱 커가기만 하네요.,.

    2011.09.14 09:36
  3.  Addr  Edit/Del  Reply 소풍나온 냥

    야로 아저씨~ 밥을 먹어요~

    2011.09.14 11:02
  4.  Addr  Edit/Del  Reply 소인배

    허.....

    2011.09.14 11:05 신고
  5.  Addr  Edit/Del  Reply 로봇군단

    켁....ㅡㅡ..

    2011.09.14 11:23
  6.  Addr  Edit/Del  Reply 샤오랑

    야로아저씨...
    추석연휴동안 힘드셨네요ㅠㅈㅠ
    조금만 더 기운내주시면 안될까요?

    2011.09.14 12:17
  7.  Addr  Edit/Del  Reply 흑곰

    힘내요 야로옹!!

    2011.09.14 13:12
  8.  Addr  Edit/Del  Reply haru™

    ㅠㅠ
    오랜만이 글을 보고 기뻐한것도 잠시, 야로옹이 아프군요,,ㅠㅠ
    그렇게까지도 외모에 신경이 쓰이는건지,, 그냥 엉덩이가 촉촉해서 불쾌하다는건지,,,ㅠ

    2011.09.14 14:20
  9.  Addr  Edit/Del  Reply 눈떼굴

    식사시간이 아니라 다행이네요;;;
    야로도 제깐엔 열심히 한다고 그러는거 같은데;;;;
    휴,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2011.09.14 16:49
  10.  Addr  Edit/Del  Reply 꼬휘

    사람이든 동물이든 뭘먹어야 기운을 차릴텐데,,

    2011.09.14 17:45
  11.  Addr  Edit/Del  Reply paul

    힘, 내 줬으면. 간절히 바랍니다.

    2011.09.14 18:47
  12.  Addr  Edit/Del  Reply 무민

    아이고,야로야;;;차라리 먹을것을 자주 그루밍하는 부위(꼭 똥꼬가 아니라도;;;)에 묻히거나 놓아주면 핥다가 조금은 먹을수도 있지 않을까요? 좀 그러려나;;;

    2011.09.14 19:41
  13.  Addr  Edit/Del  Reply yann

    응꼬가 입술보다 깨끗한 남자 ㅎㅎ

    2011.09.14 20:30
  14.  Addr  Edit/Del  Reply 지나다가

    그렇지!! 노장 고양이의 자존심!! 넌 고양이다!!

    2011.09.15 10:06
  15.  Addr  Edit/Del  Reply 미남사랑

    야로씨의 자존심....

    누가 함부로 대할 수 있을까요..고양이를

    2011.09.15 15:08
  16.  Addr  Edit/Del  Reply leda

    밤새알바시켜 을그어서출 키 으

    2012.03.22 2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