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아옹다옹 나비파 2011. 9. 18. 18:13










































잘 다녀왔습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cat's > 아옹다옹 나비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고있으면 웃음나고 기운나는 고양이  (16) 2011.09.21
야로의 유품  (18) 2011.09.20
야로  (131) 2011.09.18
우리도 마음대로 산책하면 안되나요?  (11) 2011.09.17
응급실을 다녀온 후  (11) 2011.09.17
나 누렁이 옵빠에게 시집갈래  (11) 2011.09.16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ddr  Edit/Del  Reply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1.09.21 00:36
  3.  Addr  Edit/Del  Reply 런던

    야로는 분명 좋은 곳으로 갔을거에요.
    무지개 다리 너머 하늘 나라에선 부디 건강한 몸으로 친구들과 뛰어 놀 수 있기를 기도 하겠습니다.

    2011.09.21 02:37
  4.  Addr  Edit/Del  Reply 설탕군

    야로씨

    수고하셨습니다.

    2011.09.21 03:49
  5.  Addr  Edit/Del  Reply 냐냐냐옹

    신사 야로... 의젓하고 멋진 모습 고마웠어 무지개 너머에서 친구들과 편안하게 즐겁게 뛰어 놀고 있기를. :) 양양에게도 안부를 부탁해.

    2011.09.21 04:03
  6.  Addr  Edit/Del  Reply 금동이

    야로야... 안녕.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그래도 난 니가 참 좋았어.
    너를 알게 돼서, 너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정말 즐거웠구나.
    고마워~.
    야로야.....안녕^^

    메이님.....
    무슨 말을 어떻게 드려야 할지.....
    곁에 계시다면... 안아드릴텐데....



    2011.09.21 11:22
  7.  Addr  Edit/Del  Reply 미싱쟁이비비안

    재구와 양양이 있는 곳으로 편히 가서 다같이 즐겁게 뛰어 놀려무나
    모두에게 기쁨이자 등불이었던 야로옹이라서 넘 고마웠어 ㅠㅠㅠㅠㅠ

    2011.09.21 14:29
  8.  Addr  Edit/Del  Reply 쿠오엘

    뒤늦게 냥겔에서 소식보고 왔어요.
    사진들 보면 한결같이 눈에 초롱초롱한게, 정말 몇 년 더 버텨 줄 거 같은 모습인데..
    양양이랑 재구 곁으로 갔군요. 정말 그 곳에서는 즐겁고 편안하게 지낼거라고 믿어요.
    야로는 제 마음 속에도 오래오래 고이 간직하겠습니다.

    2011.09.21 21:23
  9.  Addr  Edit/Del  Reply 눈떼굴

    양양과 재구가 노닐고 있는 고양이별에서
    근심걱정 없이 잘 놀기를......

    2011.09.21 22:20
  10.  Addr  Edit/Del  Reply 파리의 쌘

    안녕. 야로.
    언제나 멋쟁이 신사로 기억될 야로. 안녕.

    2011.09.22 04:54
  11.  Addr  Edit/Del  Reply 괭이여섯마리

    야로......................

    2011.09.22 11:22
  12.  Addr  Edit/Del  Reply 야로야사랑해

    무지개 다리를 건너갔구나 눈물이 흐르지만 눈물을 닦으며 미소를 짓는다

    너의 모습을 기억하기에

    2011.09.22 13:56
  13.  Addr  Edit/Del  Reply 몽실언니

    소식듣고 마지막인사를 하러 부리나케 달려왔어요.
    야로삼촌 안녕 -
    별처럼 아름다웠던 당신이 내 가슴속에 항상 남을거에요.

    2011.09.23 20:14
  14.  Addr  Edit/Del  Reply

    야로가 행복하길... 그리고 남은 냥이들과 야호메이님이 계속 행복하길. 그래서 요즘 더 춥게 느껴졌나봐요.

    2011.09.24 02:19
  15.  Addr  Edit/Del  Reply 루칸루칸

    야로

    2011.09.24 06:45
  16.  Addr  Edit/Del  Reply 무민

    참 멋진 고양이였지요. 야로, 이제는 편하게 푹 쉬길...

    2011.09.24 20:48
  17.  Addr  Edit/Del  Reply 탱크누나

    전 아직 겪어보지 못한 일이라.. 뭐라 드릴 말씀이 없어요...
    야로.. 저희 탱크 같은 노랑둥이라 더 눈이 가던 아이인데...
    무지개 너머에서 잘 뛰어놀길... 언젠가 꼭 다들 다시 만나길....

    2011.09.25 21:38
  18.  Addr  Edit/Del  Reply 뾰로롱 마녀

    무지개 다리 너머에서 평화롭고 행복하게 쉬렴....

    ㅠ.ㅠ 보고싶을거야...

    2011.09.28 18:14
  19.  Addr  Edit/Del  Reply 택군누나

    잊지 못할꺼예요. 멋진 대장, 신사 야로 행복해야해..

    2011.09.30 23:08
  20.  Addr  Edit/Del  Reply 양양이나 야로나 그리고 나오미 메이 ...모두 모두 행복한 고양이에요...

    저도 금별이 조은이 더 잘 키울께요...

    2011.10.04 22:33
  21.  Addr  Edit/Del  Reply Kia Picanto

    이것은이 주제에 대해 알고 싶은 사람에 맞는 블로그입니다. 당신이 (필자는 실제로 원하는 것이 아니지만 ... 하하) 당신과 논쟁을 너무 많이는 거의 하드 알고 있습니다. 당신은 확실히 년간 약 작성된 냐 주제에 대한 새로운 스핀을 넣어. 멋진 물건, 정말 대단해!

    2012.06.01 0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