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아옹다옹 나비파 2011.11.08 08:15






양양, 메이, 나오미, 야로, 잭, 동고비, 싱그람, 일곱마리의 가족으로 꽤 오랜 시간을 살았습니다.
그 뒤로 합류한 소목, 브즈, 야호, 오동 까지 열 하나.
그 열 하나 중 이제는 메이, 나오미, 동고비, 싱그람, 소목, 야호, 오동 다시 일곱으로.

오래도록, 나이 순서대로 물 흐르듯 입에서 술술 나오던 이름들이 이제 빈 자리에 발이 걸려 혀 끝에서 덜걱대며 구르지만,
익숙해질테니, 익숙해지도록, 준비중입니다.

기가막힌 이야기, 가슴 아린 이야기, 웃음 나는 이야기,
해야 할 일도 산더미지만 할 말도 산더미.
이제 자주 뵈어요.




'cat's > 아옹다옹 나비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도 더럽게 안 듣는 고집쟁이 고양이  (18) 2011.11.14
한옥집, 세번째 죽음  (37) 2011.11.11
다시 일곱.  (47) 2011.11.08
투병 24일째  (80) 2011.10.10
병수발 일지  (30) 2011.10.05
보고있으면 웃음나고 기운나는 고양이  (16) 2011.09.21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ddr  Edit/Del  Reply 딸겸마묜

    기운내라는 말 밖엔..나도 딸뽀 모녀 심장병으로 생활이 일과 투약밖에 없는 나날을 보내고 있어. 딸기도 작년에 24시간 병원을 것도 매우 적절하게 안 찾아갔다면 아마 그날 무지개 다리를 건넜을텐데..98년부터 먼발치에서나마 지켜보던 아가들이 떠나는 모습에 마음은 아프지만 남은 아이들을 위해서 잘 버텨낼 것을 믿는다.

    2011.11.09 12:44
  3.  Addr  Edit/Del  Reply 갸릉빈가

    키보드 위에 손을 얹었다 놓았다...몇 번을 허공에서 우왕좌왕하며...
    메이님께 차마 어떤 말을 해드릴 주변머리가 없다는 것에...
    어떤 가슴으로 계실까 차마 위로의 말을 드리기도 안타깝다는 것에....
    그저 예쁜 브즈를 기억합니다...한 마디 내려놓습니다...
    메이님..꼭 건강 챙기시길..부탁드려요...

    2011.11.09 15:25
  4.  Addr  Edit/Del  Reply 미남사랑

    이제 다시 힘내시고 ..자주 뵈어요...
    또 오랫동안 두루두루 무탈하게 건강하기를 바랍니다...

    2011.11.09 16:02
  5.  Addr  Edit/Del  Reply haru™

    아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죽음이라는게,, 누구에게나 오는거지만,, 정말로 사랑하는 상대가 그렇게 떠나면 그 가슴의 공백은 오래가기 마련이죠,,
    공백은 그대로지만, 아픔은 서서히 나아지죠..
    일곱마리의 자식들이 메이님에게 기쁨과 웃음을 주니 이렇게 고마울 수가 없습니다.
    힘드실 땐 이렇게 많은 분들이 메이님을 성원해주고 계신다는 것을 떠올려 주셨음 좋겠어요,,

    2011.11.09 16:06
  6.  Addr  Edit/Del  Reply 도로로

    휴..드디어 나오셨다..모두가 같은맘이었으리라 생각되네요. ㅜㅜ 걱정했었어요. 흔적을 남기진 않아도 매일 들여다보는 메이님 은근한팬이랍니다.
    힘내세요 메이님 요새 저도 첫째녀석이 많이 아파 심란스럽답니다.

    2011.11.09 16:30
  7.  Addr  Edit/Del  Reply 노리맘

    메이님 기운 내세요
    브즈야 편히 쉬어......잘가

    2011.11.09 16:43
  8.  Addr  Edit/Del  Reply 보루맘

    오셨네요 오랜만에요 넘 반가워요!!!

    2011.11.09 20:00
  9.  Addr  Edit/Del  Reply sid

    제 가슴도 먹먹해 지네요. 아무쪼록 어서 기운차리시길 빌어요.

    2011.11.09 21:27
  10.  Addr  Edit/Del  Reply 멍송

    너무 예뻐서 두번 세번 들여다보던 브즈였는데...먼저 멀리 가버렸네요 .
    남은 일곱녀석 보며 이미 힘을 내셨을것 같아, 힘내시라는 말은 아껴둘까 합니다 .
    날씨가 점점 차가워 지는데 건강 조심하세요 - !

    2011.11.09 21:49
  11.  Addr  Edit/Del  Reply 느티나무

    많이 걱정하고 기다렸어요..
    제가 가진 기운을 좀 나눠드릴 수 있다면 좋을텐데...
    힘내세요 메이님. 토닥토닥...

    2011.11.09 23:32
  12.  Addr  Edit/Del  Reply 달봉지

    개브즈.... 안녕... 잘가
    맨날 컴터의 화면으로만 봤지만 참 좋았어
    무지개 너머 그곳에서도 항상 행복하길 바래
    메이님... 힘내세요

    2011.11.10 01:45
  13.  Addr  Edit/Del  Reply Chessie

    아 꽃같던 브즈 보고싶어요..

    2011.11.10 22:00
  14.  Addr  Edit/Del  Reply 아마조나

    개브즈가 무지개 너머로 떠난것을 알고 예전 브즈의 사진을 찾아보고 또 보면서 참 마음이 아팠어요..
    아직도 먹먹함은 남아있지만 이제 저도 개브즈에게 잘가라고 인사해야겠네요!
    안녕! 고마워!

    2011.11.11 17:13
  15.  Addr  Edit/Del  Reply 브즈앓이

    브즈를 처음 사진으로 접하고 한순간에 빠졌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꽃처럼 이쁘고 착하고 귀여웠던 고양이 브즈...
    오래도록 못 잊을 거예요... 브즈 안녕...!!

    메이님... 글 남겨주셔서 정말 반가워요!!! 기운 내시길 바래요!!!!

    2011.11.11 17:39
  16.  Addr  Edit/Del  Reply 정민

    ㅜㅜ 에구.. 힘내셔요.. 구더기 포스팅까지!! :_: .. 얼른 2주가 지나서 몸 좀 추수리셨으면 좋겠네요. 이제 곧 더 추워진다는데.. 감기조심하세요

    2011.11.12 15:22
  17.  Addr  Edit/Del  Reply 바람의 라이더

    사실 브즈간 건 믿고 싶지 않았어요. 메이님께서 직접 말씀해주실 때까진 그냥 아니라고 생각하며 있었는데..

    우리 브즈...예쁜 브즈...매력적인 브즈.... 보란 듯이 좋은 곳에 가서 야호메이님 지켜보고 있을거예요..
    모두모두 힘내시길~!!

    2011.11.15 14:12
  18.  Addr  Edit/Del  Reply 장수보리

    브즈가 갔군요 나이도 어린 놈이ㅜㅜ정말 너무 오랜만에 이 댁 애들 보고 싶어서 왔더니ㅜㅜ야로도 가구ㅜㅜ

    2011.11.18 18:48
  19.  Addr  Edit/Del  Reply kaja

    이 는고대 이스라엘다왕 힌다음과같 이야기를소로하였다 합니다.

    2012.02.22 15:37
  20.  Addr  Edit/Del  Reply info

    슨사연인지 듣지도 하였는데 화 끊혔다.무슨 내용지 몰라걱을하 는데 참뒤 다시전화가왔다.내용인즉

    2012.04.06 13:58
  21.  Addr  Edit/Del  Reply 키싱이

    와우.. 간만에 아주 간만에 들렀는데.. 포스팅을 하시는구나..^^
    한동안 뵐 수 없어서… 많이 기다렸습니다..
    그냥.. 몰래 왔다가 눈팅만 하고 가던 행인입니다..^^
    다시 뵈니 반갑네요..^^

    2014.03.29 1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