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아옹다옹 나비파 2011.12.16 06:32


그간 별별 일이 가득 있었지만 마냥 건강한줄 알았던 누렁이 대장 황소목이에게도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왜 작년에 소목이가 란타나를 뜯어먹고 피를 토했다고 했었잖아요?
그런데 그게 란타나 때문만은 아니었던거에요.
화분을 통째로 내버린지 오래되었건만 스트레스를 받으면 바로 피를 토하는데 그냥 핏물이 아니라
점막 조직이 헐어서 떨어져나온 빨간 핏덩이가 점점 섞인 위액을 토해내는건데요,
워낙 양양이 살아생전 신경성 위염을 달고 살다시피 했었어서 가끔 겪던 일이라 큰 걱정을 하지는 않았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정말 새빨간 핏물에 예의 자잘한 핏덩이들이 섞인걸 왕창 토해내고,
피가 시커멓게 변해 나온 물 같은 흑변을 보지 뭡니까.
아무래도 심상치가 않아서 벼르고 별러 덥석 잡아 병원을 다녀왔습니다.
이정도 출혈이면 위장에 병이 나도 단단히 났구나 싶어서 슬쩍 겁도 먹었었구요.


집안에서는 그렇게 뺀드라미 처럼 사람 손을 피해 도망다니고 들고양이 코스프레를 하더니
(들괭이가 집괭 코스프레인건지도요.)
막상 병원에 도착하자 예상했던대로 잔뜩 움츠리고 얼마나 얌전하게 진찰을 받던지,
함께 갔던 메이 야호 대조보다도 더 얌전했습니다.
그런데, 같은날 함께 갔던건지 기억이 정확치는 않아요, 요즘 제 상태가 이렇습니다. ㅎㅎㅎㅎ

아무튼 황소목이, 다행히 큰 병은 아니었고 역류성 식도염에 식도 출혈 진단을 받았습니다.
위에 병이 있는게 아니라 식도의 문제래요.
피가 얼마나 많이 났으면 그게 다 위로 넘어가서 장을 통해 나오느라 그렇게 줄줄 흐르는 시커먼 물을 쌌던거랍니다.

고양이가 과음을 하거나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을 먹었을리는 없으니
앞으로는 과식이나 폭식을 주의해야 하니 자율급식도 물 건너 갔고... 언제고 매일 약을 먹어야 할 일이 생길수 있으니,
한동안 필요 없다 여겼던 손노리게 고양이로 키우는 교육의 시간이 다시 돌아왔습니다~











집에서도 수시로 이렇게 무릎에 잡아 앉혀서 조물조물 하고 있어요.
밥도 무릎 위에 올려놓고서 먹이곤 합니다.
소목이야 워낙 밥귀신이라서 제가 사료 몇알 쥐고 있으면 모든걸 용서해줄거에요. ㅋㅋㅋㅋ


그나저나 포스팅 시간을 보시고 제가 그 시간에 발딱 일어나서 하루를 시작한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안계시죠?
그럴수 있을리가 없는걸요, 이거 다아~ 예약발행인거 아시죠~? ㅋㅋㅋㅋ
예전에 어느 친구가 출근길 지하철에서 보는 새 글이 하루의 낙이었다고 했던게 생각나서요,
언제 글을 쓰건 대충 시간과 오전오후만 설정을 바꿔서 출근시간 전 아무때나로 예약발행을 하면서 
전 매일 안 오는 잠을 자고 자고 자고 또 자느라 안간힘을 쓰고있습니다.
덕분에 사료봉지 3.5kg도 못 들고 툭 떨구던 왼팔의 통증이 거의 가라앉았어요,
아직도 힘을 주는건 무리지만 이정도면 다음주부터 다시 작업을 시작 할 수 있겠죠. ^^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금동이

    식도염이 심하면 피도 나고 그러나봐요...
    소목이가 얼마나 아팠을까요....
    피 토한다는 글만 읽고서 크게 탈이 난거면 어쩌나 걱정이 되었는데, 그나마 다행입니다.
    어여어여 건강해지면 좋겠어요^^

    메이님 팔도 어서어서 나으셨으면 좋겠구....
    아이들이 건강하고 즐거운 겨울 날 수 있었음 좋겠습니다^^


    모두모두 즐겁게 연말 맞으시길!!


    그나저나 소목이 눈 똥그랗게 뜬거, 너무너무 귀여워요!! 이건 반칙이라구요 소목대장!!
    ㅎㅎ

    2011.12.16 10:14
  2.  Addr  Edit/Del  Reply 미남사랑

    그나저나 이래저래 애들이 아프니 걱정이 많으시겠습니다...
    덩치 소목군도 의사쌤앞에선 또리방 아가냥표정ㅎㅎ 이쁩니다.^^
    어딜봐도 냥이들은 다 이뻐요..ㅎㅎㅎ

    메이님도 항상그린병원^^다니시는군요..저희도 그멀리 이사갔건만 믿을만한 곳은 여기뿐이라는..
    진료대랑 쪼매한 가위 그리고 원장쌤 손 만 봐도 감사하다는..늘 감사한 원장쌤입죠..^^
    메이님도 건강챙기세요..님의 괭이들과 무병하시길..

    2011.12.16 10:25
    •  Addr  Edit/Del YahoMay

      십수년 전에는 약간 달랐어요, 다른건 지금과 별 차이 없이 훌륭하셨는데 정말이지 고양이를 너무 못 다루시는거에요. 애들이 너무 만만히 봐! 그 시절엔 메이나 양양이나 태반이 들괭이였던 업둥이들을 턱 믿고 맏기기 어려웠는데 십여년만에 다시 뵈었더니 그것마저 숙달된 조교으 솜씨를 득 하시어... ㅎㅎㅎ 괜히 제가 막 신나던데요?

      2011.12.16 23:16 신고
  3.  Addr  Edit/Del  Reply 코이누아

    소목군!! 아프지마오~~ 근데 아픈 고양이 얼굴이 그리 귀여워도 되나요?? 약도 잘 먹고 다욧트도 잘하는 소목이!! 화이팅!!

    2011.12.16 11:52
  4.  Addr  Edit/Del  Reply 개코냐옹이

    냐옹아 아프지마 앙 ... ^^

    2011.12.16 12:00
  5.  Addr  Edit/Del  Reply haru™

    아,,, 소목이도 아팠군요,,,,
    식도가 그랬다니,,,ㅠ 우리 바람이는 반은 밖에서 지내는 놈이라서,, 변을 확인할 수가 없어서 조금 그렇지만,, 아프면 편소랑 다르게 행동하겠죠?
    아무튼,,,, 어여어여 나아서 건강하게 잘 지내렴~~^^

    2011.12.16 14:50
  6.  Addr  Edit/Del  Reply hiro

    아픈 이유 일았으니 이제 회복하는것만 남았네요.
    들괭시절이 있던 아이들의 식탐이 있는 경우가 있는데 허겁지겁 먹는 경향이 소목대장도 있나봐요.
    무릎에 앉히고 조물거리는게 아직은 영 어색한 표정인데 금방 적응하겠죠.
    질투의 화신 지오동은 어떤 반응일지 궁금하네요.
    대장님이니 어쩔수 없을지도 모르지만 심술은 날만한 대우잖아요.

    2011.12.16 21:48
    •  Addr  Edit/Del YahoMay

      오동이 삐져봐야 어쩌겠어요 형님에게 심통부렸다가는 두들겨 맞습니다, 메이며 소목이며... 까불면 맞는다. 이거 가훈 삼았대요. ㅎㅎㅎ

      2011.12.16 23:10 신고
  7.  Addr  Edit/Del  Reply 소풍나온 냥

    아니아니~ 포스 넘치는 소목냥이 아팠군요.
    소목아 아프지 말어~
    끝의 사진에 소목냥 너무 사랑스러운 표정인 것이 옴마 품을 즐기는 걸까요?

    2011.12.17 01:48
  8.  Addr  Edit/Del  Reply 눈떼굴

    소목이 아프면 이쁨받는다는 학습을 하면;;;;
    ^^농담입니다~
    대장님인 메이님도 얼른 기운 차리셔야죠.

    2011.12.18 00:52
  9.  Addr  Edit/Del  Reply kailey

    운이 대게미소 고기쁨과환희로가할때근 없는날들이스갈때

    2012.02.22 13:06
  10.  Addr  Edit/Del  Reply More Info

    야.근데 21 은이제 어떻냐? 열수도 없는데.

    2012.04.06 1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