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아옹다옹 나비파 2011.12.19 22:56


이상하게 제목에 말줄임표가 붙었죠?
며칠전만 해도 언 건 변기 뿐이었습니다.
마당이며 계량기는 이미 보온재를 둘러놓기도 했고 방울방울 떨어지게 해 놨어서 괜찮았어요,
변기는 물을 졸졸 흐르게 할 수 없으니 아무렴 얼기야 하겠나 싶어 그냥 뒀던거죠.
그리고, 그날 밤 세탁기도 얼었습니다.
혹시나 싶어 밀린 빨랫감 없이 바지런히 빨아뒀어서 별 걱정은 없었어요.
과거형 등장입니다. 크하하 ㅠㅠ

넵.
우리으 황소모기,
화장실 청소하며 출입구를 평소와 반대로 돌려놨다고 침대에 거하게 한방...

차단기에서 난로 전용 전선을 뽑아오면 치료중인 팔에 무리 주지 않고도 화장실을 녹일수 있으니,
고대하던 월요일, 병원에서 돌아오는 길에 전파사도 들러 의뢰를 하고서 폴짝대며 신나게 돌아왔습니다,
새 난로 쓸수 있게되면 얼른 화장실 녹여야지 하면서 룰루랄라.

느엡.
우리으 황소모기.
간단한 전기공사 하는 그새를 못 참고,
지들 똥방(내 유약방이란 말이다!)에서 아저씨가 드릴질 하고 계시다고 또 조로로 침대로 달려가 거하게 한방...

이 나쁜놈아!!!!
를 열댓번은 외쳤지만 어쩌겠어요, 이미 세탁기 서너번 돌릴 분량은 만들어놓으셨으니.
그냥 화장실 월동대책으로 전기패널 설치할 때까지 얼 짬을 주지 말고 세탁기를 계속 돌리라는 소린가보다 하기로......

에이, 나쁜놈.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루베모모

    공황상태 지속인 12월..자다깨서 들어와 처음으로 1등 추천과 덧글인가 싶어 반가움맘에 한줄 남겨요 어서 세탁기도 화장실도 녹고 예쁘고 멋진 소모기도 오줌싸개 오명(?)을 벗길 희망해요! 감기조심하세요 메이님 글 보는게 제게도힘이 되어 기뻐요 감사합니다

    2011.12.19 23:01
  2.  Addr  Edit/Del  Reply 푸치

    아이고 아이고 황소모가! 그라믄 아니된다!
    메이님 ~ 글을 보고 펄쩍 펄쩍 뛰면서 클릭 했어용 ~ 홍홍홍~*

    2011.12.19 23:18
  3.  Addr  Edit/Del  Reply 소풍나온 냥

    소모기...
    너무 당당한데요...음....

    2011.12.19 23:23
  4.  Addr  Edit/Del  Reply 지나다가

    아...미모긴 한데 저 표정은...
    혹시 지금 실례하고 계신 중?

    2011.12.20 08:27
  5.  Addr  Edit/Del  Reply 미남사랑

    소목이 이놈이 생긴값을 하네요...^^

    저희도 운좋으면 두번 안좋으면 네번 매일 돌립니다...세탁기가 남아나질 않아요..ㅠㅠ
    저희도 잘생긴미남 지름신 겨우 고져놨더니..소목대장만큼 잘생긴 놈과 꼬꼬마가 돌아가며 ...
    그래도 저희는 아직 수도는 얼지 않았는데...고생이 많으십니다.
    저희보고 힘내세요..^^

    2011.12.20 09:56
  6.  Addr  Edit/Del  Reply hiro

    크게 한방이 작은거 였나봐요.
    위엄이 넘쳐나는 저 포스로 엄청나게 볼일을 봤다니..
    포스 넘치는 소목대장 한번 했다하면 거하게 하는군요.
    표정이 내가 뭘~이라구 하는거 같네요.

    2011.12.20 15:58
  7.  Addr  Edit/Del  Reply 흑곰

    흐 ㅇㅅㅇ 삐뚤어질테다!! 인가요 ㅇㅅㅇ)ㅋ;

    2011.12.20 16:40
  8.  Addr  Edit/Del  Reply 눈떼굴

    에휴, 소목이가 많이 섬세하군요~
    스펙타클한 겨울입니다....;;;

    2011.12.21 01:15
  9.  Addr  Edit/Del  Reply 라온맘

    보기보다 예민하신 소목대장 님이시네요ㅡ,ㅜ 그나저나 변기랑 세탁기까지.. 한옥에서 너무 추운 겨울을 보내시네요
    저희부모님댁은 부뚜막이 있는 한옥이라 방들은 나무장작때면 구들장이 장판이 노골해지도록 따뜻했거든요
    물론 누워있으면 등을 따셔도 코끝은 시원했어요 고양이도 사람도 한옥에서의 첫겨울이 다사다난하네요 화팅

    2011.12.21 14:05
  10.  Addr  Edit/Del  Reply 코이누아

    이 추운 날 나쁜 짓한건 맞는데..이~뻐~나아쁜 녀석인건데 잘~생겼어~ 얼굴 보면 절대로 혼내지 못하겠다는...

    2011.12.21 17:56
  11.  Addr  Edit/Del  Reply 정민

    아 너무 이쁘네요 ㅋㅋ
    감기조심하시구요 연말 즐겁게 보내시길 ㅎㅎ

    2011.12.26 14:25
  12.  Addr  Edit/Del  Reply 까미엄마

    요즘은 연말 결산하느라 하루에도 몇번씩 머리 털을 쥐어 뜯고 있습니다. 그럴때마다 들어와서 심각한 모습으로 한탕 저지르시는 황소모기님의 사진을 보면 저도 모르게 씨익 웃게 됩니다. 울집 둘째는 턱시도인디 갸가 거사를 치룰때의 모습이랑 어찌나 똑같은지... 사진 한번보고 빵 터져 다시 일하고 있습니다. 모두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으하하하하 울 둘째가 거사를 치루는 이유는 딱 한가지 퇴근해서 먼저 뽀뽀 않해줄때...... 다른 아이 먼저 쓰다듬하거나 뽀뽀하는 동안 샤샤삭~~~ 사라져서는 바로 침대위로 폴짝............

    2012.01.06 17:36
  13.  Addr  Edit/Del  Reply 이니

    어서 겨울이 지나 얼어붙은 집이 풀리기를요.

    2012.01.26 15:48
  14.  Addr  Edit/Del  Reply 쏘이

    추위에 건강은 괜찮으신가요? 요며칠 한파에 걱정이되네요..

    2012.02.03 23:28
  15.  Addr  Edit/Del  Reply salam

    한옥집식구들 잘 계시나요? 소식이 궁금해서 빼꼼 두드려봅니다. 걱정도 되고 궁금도 하고 보고도 싶습니다.

    2012.02.13 10:25
  16.  Addr  Edit/Del  Reply liquid cooling

    바나나만먹라는 기 아닌..

    2012.02.17 12:27
  17.  Addr  Edit/Del  Reply 로봇군단

    안녕하세요 메이님 요즘 잘 계신거죠??
    계속 글이 안올라와서 걱정이예요...
    무소식이 희소식일꺼라는 저만의 생각으로 글을 남깁니다...

    2012.02.28 10:54
  18.  Addr  Edit/Del  Reply leticia

    음문입니다..

    2012.03.22 21:49
  19.  Addr  Edit/Del  Reply link

    럴가? 지금어데.

    2012.04.06 13:57
  20.  Addr  Edit/Del  Reply tnvldk

    메이님~ 잘 지내고 계신가요? 요즘엔 글이 없어서 살짝 걱정이 되네요~ 아기들도 잘 있고요??

    2012.05.11 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