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웅얼웅얼 혼잣말 2012.02.16 22:45


고양이 모임에서 십 수년 활동을 하면서 관심병 환자들 많이 봤어요.
정말 고양이가 좋아서가 아니라 카페에 글을 올리고 사람들의 관심을 얻기 위해 업둥이를 들이는 사람들.
물론 고양이를 좋아하지 않았다면 시작도 안 했겠지만, 저로선 이해하기 힘든 부류였어요.

"아, 이래서 그런거구나." 요즘들어 알겠습니다.
꽃이니 식물이니 좋기는 한데 전 무조건 좋은게 아니거든요. 
마음을 달래려 위안삼아 키우는 이걸 들고 고양이가 없는 곳을 찾아 꽃 카페를 가 보니까 글을 올릴 꺼리가 없네요.
아니, 많긴 한데 옛 사진 뒤적이는 것도 힘들고 이야기를 풀어내는것도 힘드니까.
가뿐하게 새 꽃 하나 사 들고 이런걸 샀어요~ 하고 찍어 올리는게 제일 편한거에요.
그게 이쁘거나 희귀하거나 혹은 망가진걸 주워와 살려놨다거나 그런거.
게다가 들여놨는데 다음날 꽃이라도 피어주면(사건) 또 댓글 하나라도 더 달리고.
아아. 이런거였어.
나도 그렇게 하고싶은 마음이 반, 그러고싶지는 않은 마음이 반.

맥락 없이.
에니멀 호더는 끔찍하지만 플랜트 호더는 꽤 바람직해 보이네요. 




엄마를 울렸어요.
걱정되어 잔소리 하시는데 그걸 못 견디고 못된 말을 가득 했거든요.

며칠후 사과를 하고, 이걸 선물로 보내드렸어요.
요즘은 엄마와 꽃 이야기를 하며 간간히 대화를 합니다.










그나저나 지난 늦여름 구더기 난리를 겪게 했던 그 지붕에 또 다른 고양이가 들어왔어요.
혹한을 저희집 천정 위에서 나고는 아직도... 하루 한두번 나가는 기척이 들리긴 한데 아예 몇달째 안에서 살고있네요.
지금도 모니터 위 천정에서 부스럭부스럭 돌아눕는 소리며 귀를 터는 소리까지 생생하게 들려요.
솔직히 많이 무서워요.




'diary > 웅얼웅얼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 해주세요  (50) 2012.03.10
관심병  (19) 2012.02.16
재활운동 시작했어요.  (24) 2012.02.14
오늘 하루의 부탁.  (18) 2011.04.27
서울 촌년의 마이크로 소프트 용산 A/S 센타 방문기  (34) 2011.03.11
오늘의 부상자 명단  (18) 2011.02.21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정민

    아이구.. 냥꼬가 또왔군요 ㅜㅜ 날씨가 추운데.. 건강하세요
    고양이들도 무탈하게 겨울을 났으면 좋겠네요 ㅎㅎ

    2012.02.17 02:16
  2.  Addr  Edit/Del  Reply 냥이엄마

    ㅋㅋ 저희집 안방 위 천정에서도 가끔씩 고양이가 어떻게 들어왔는지 걸어다닙니다.
    슬라브 옥상 위에 굴뚝구멍으로 들어온 것 같아요. 때로는 한마리가 아니라 여러마리가 걷고 뛰는 소리가 나는데
    어째야 할지 대략난감이죠.
    오죽하면 그러랴 생각하기로 했어요.

    2012.02.17 17:49
  3.  Addr  Edit/Del  Reply 하빈

    좀 놀랐습니다. 식물 근처만 가도 다 죽어버리는 녹색킬러인 제가 최근 야생화카페에 가입했거든요.
    자꾸 우울해지는 마음을 내 일상과 전혀 상관없는 쪽에서 위로받아보려는 심산이었던거 같은데
    막상 가니 꽃이름 나무이름 하나도 모르니 이야기를 할 수 없어서 매일 카페 사진들 보며 공부하고 있다는거 아닙니까.
    엊그제는 꽃씨앗나눔 받아서 파종도 했답니다. 글 읽으면서 너무 저와 비슷해서 놀랐습니다.

    2012.02.17 21:36
  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2.02.19 05:30
  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2.02.19 05:38
  6.  Addr  Edit/Del  Reply 개망초

    ㅎㅎㅎ...천하의 메이님이...그냥 저처럼 고양이 이야기 풀어놓으셔도 됩니다...
    후쿠는 1월내내 출석부 도장찍었는데요...

    2012.02.19 06:01
  7.  Addr  Edit/Del  Reply Paul

    꽃이 참 예뻐용:) 저도 뭘 좀 키우고 싶은데 우리 축돈 두녀석이 분명 엎어놓을 게 분명하므로;;
    천장 위 고양이는 전해들은것 뿐인데도 공포네요; 메이님이 무서우실 정도니 ㅎㄷㄷㄷㄷ

    2012.02.19 09:08
  8.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2.02.19 17:01
  9.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2.02.19 17:01
  10.  Addr  Edit/Del  Reply 소풍나온 냥

    와~ 꽃을 보여주시니 벌써 봄이 온듯하네요^^

    2012.02.19 20:48
  11.  Addr  Edit/Del  Reply 미남사랑

    몸은 좀 어떠신지요...따뜻해지면 회복도 될겁니다만 그래도 스트레칭은 계속 해주세요...
    건강을 잃으면 많은게 심란해지고 모든 생활이 많이 불편하게 되고 특히 마음이 산란해진답니다....
    더구나 말못하는 고양이들이야 더 할듯하네요....
    우리집 막내도 지금은 철장에 갇혀 요양중이네요..안움직일수록 빨리 회복된다니까..어쩔수가 없네요...
    너무 건강한 아이를 가둬놓으니 지도 답답고 바라보는 우리는 미안하기까지 하니..여튼 빨리 회복되길 바랍니다.
    몸이 안 좋은 모든 사람들, 고양이들, 살아있는 모든 생명들 빨리 회복하여 따뜻한 봄날은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2012.02.20 11:09
  12.  Addr  Edit/Del  Reply hiro

    엄마 손길이 스치는 모든것에 질투심을 표출하는 오동이가 있는데두 곱게 꽃을 피우신게 대단해보이네요.

    2012.02.20 16:12
  13.  Addr  Edit/Del  Reply 사랑냥

    얼마전에 우리집 페르시안 업둥이를 입양보냈거든요
    사람 불신하던 녀석 물어서 피작살을 내던 녀석이었던지라 괜시리 더 정이 가고
    싱숭생숭한 마음에 예전에 보낸 애들을 뒤적이다 그 관심병 환자가 생각이 났어요
    밤에 혼자 울컥해가지고;; 뭐...저도 우리 사랑이 자랑하는 맛에 사는걸요 ㅋㅋ

    2012.02.21 14:47
  14.  Addr  Edit/Del  Reply kkmn

    냥이들이 화분에 꽃 씹어먹지 않나요? 저도 요즘 부쩍 꽃이 키우고 싶은데 울 둘째가 화분만 보면 우그적우그적....
    산책 나가도 풀 씹어 먹고.......
    많이 먹으면 나중에 막 풀을 토하기도 하던데 왜 그리 씹어먹는지..;;

    2012.02.22 14:44
  1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2.02.29 08:35
  16.  Addr  Edit/Del  Reply 서니

    메이님~
    사진멋지지... 글 너무나 잼나게 쓰시지~
    완전 반하는중에...관심병을 읽으며 왠지...꽃카페의 글도 너무 좋아요~
    누구라도 메이님의 글을 좋아하잖아요.
    물론 저두요~~

    2012.03.08 13:43
  17.  Addr  Edit/Del  Reply 정권호

    병신ㅋㅋㅋㅋ

    2012.06.06 17:46
    •  Addr  Edit/Del 안지연

      니가병신이다. 완전 개초딩수준.

      2012.06.11 18:07
  18.  Addr  Edit/Del  Reply Monthly 2013

    이 문제라면 컵밥이 생전부터 조

    2013.02.25 15: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