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아옹다옹 나비파 2009.08.30 19:58


이사 후 한결 성숙해진 표정의 싱그람





근엄하기까지 합니다.





하긴 몇 달 지나면 다섯살이죠.





만성적이던 왼쪽 눈의 눈물도 요즘은 눈물자국의 흔적이 남았을 뿐 그다지 흘리지 않네요.





모질도 완전 반드르르 한게 제대로 늠름하신 흑표범인데.





이상타, 이런거 구남이에겐 왠지 안 어울려요 안 어울려.





그러면 그렇지.. 이제부터 땡깡재구가 "아부지 무릎내놔아~!" 할거거든요.


'cat's > 아옹다옹 나비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에 있던 오후  (6) 2009.09.04
꺼져  (12) 2009.08.30
근엄하신 흑표범?  (3) 2009.08.30
비실비실의 매력  (16) 2009.08.29
출근 준비중에  (2) 2009.08.29
선구자 재구씨  (16) 2009.08.28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chocolat™

    애들이 이사마치고 나선 반질반질해졌어요..

    2009.08.31 15:02 신고
    •  Addr  Edit/Del YahoMay

      훨씬 보송보송해요.
      단모종도 공기가 눅진하고 탁하면 털이 떡진다는거.. 아는 사람이 있을까요?

      2009.09.01 01:40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냥이 눈이 진녹색이네요! 제가 키우는 냥이는 노랑색인데에.. 어떤종인가요ㅠ.ㅠ?

    2015.03.31 0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