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아옹다옹 나비파 2010.03.16 12:32



어느 맑은 날의 나오미.







이빨이 하나도 없는 나오미.







아기같은 나오미.






좋으면 뒹구는 나오미.






느림보라 뒹구는것도 느려서 같은 자세만 자꾸 찍히는 나오미.






덩치가 크니까 가볍게 뒹굴어도 심하게 꿈틀대는듯 보이는 나오미.






한 번 뒹굴면 꼭 한 번씩 부비대러 오는 나오미.






종종걸음으로 다가와 문질문질 부비대고 털퍽 쓰러지듯 눕는 나오미.






그리고는 또 뒹굴대는 눈매 귀여운 나오미.






잠시 숨 돌리는 나오미.






아직 덜 뒹굴었다는 나오미.






뒹굴기 시작한지 한참이 지났건만 아직도 혀를 빼물고 있는 나오미.






꿈틀꿈틀 난리도 아닌 나오미.






한 번 시작하면 십 수 분은 뒹구는 나오미.






지치면 중간중간 그루밍도 하고 쉬었다 가는 나오미.






가끔은 진짜 털퍽털퍽 소리까지 나도록 뒤집는 힘찬 나오미.






여전히 혀 빼물고 구르는 나오미.






애들 노는 다 낡아빠진 리본에 버닝하는 나오미.







역동적이지 않은 리본 끄트머리에 더 열광하는 나오미.






곰 같은 힘으로 리본을 움켜쥐는 나오미.







갑자기 관심이 식은듯 뒤돌아선 나오미.






알고보면 저런 어정쩡한 준비자세로 광속의 우다다를 준비중인 나오미.






힘은 좋은데 몸치라서, 자신의 속도를 제어하지 못해 정말 검은 선으로만 보이는 정말 빠른 나오미.






벌써 두어바퀴 뛰고 달려나와 리본을 노리고 있는 나오미.






놀 때는 의붓 딸이고 뭐고 없는 나오미.







뛰다 말고 목덜미 긁는 모습이 정말 개 스러운 나오미.






유난히 초록이 진한 이 눈빛은 이렇게 즐겁게 뛰고 난 뒤의 흥분이 아직 가라앉지 않아서 더 짙은겁니다.








먼 길 떠난 뚱이를 배웅하는 아침 내 책상 곁을 지키는 아줌마들.
뚱이의 명복을 빕니다.

'cat's > 아옹다옹 나비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업실의 고양이들  (10) 2010.03.21
형님의 목걸이  (24) 2010.03.18
열 두살 나오미  (16) 2010.03.16
봄맞이 가족 근황  (14) 2010.03.15
8개월 하고 절반, 꽃처녀 야호  (8) 2010.03.15
부우욱-  (9) 2010.03.15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고돌칠미키

    나오미 눈이 생각보다 신비해 보여요~~~
    열두살...건강해 보여요.
    정말 이가 하나도 없나요? 아직 귀여운 모습인데.

    2010.03.16 13:18
  2.  Addr  Edit/Del  Reply 미니

    아..나오미 눈색깔이 메이님 치마색깔이랑 똑같아요.ㅋㅋ
    나이들어도 힘차게 노는 어머님, 이빨 없어도 잘먹으면 장땡... 화이팅!!

    2010.03.16 15:15
  3.  Addr  Edit/Del  Reply 딸기리챠드봄봄

    메이님,저희집 한녀석이 장난하다가 아래 앞니 두개가 없어졌어요ㅜㅜ...이런 경우 괜챦을까요?혹시나 염증이 생기지나 않을지 걱정하던 중 나오미 얘기에 질문드려요..

    2010.03.16 18:57
    •  Addr  Edit/Del YahoMay

      으흐흐하하하 우리 싱구나무 앞니 나란히 빠진거 함 뵈드려야할까보다.. ^^;;

      2010.03.18 10:43 신고
  4.  Addr  Edit/Del  Reply heres

    나오미 정말 알흠다워요 >_<

    2010.03.17 15:50
  5.  Addr  Edit/Del  Reply 큐라마뇨

    우리 이쁜 나오미, 신나게 잘 노는군요~ ^^ / 이빨이 있어서 아픈것 보다는 없이 건강한게 더 좋은거죠~!

    2010.03.18 23:44
  6.  Addr  Edit/Del  Reply hevo

    아닛 저 아름다운 보석이 똥색부터 시작된 것이였다니 저희집 설이도 희망을 가져봅니다

    2010.03.19 02:59
  7.  Addr  Edit/Del  Reply 앵고

    나오미 이가 없어요? 충치?
    전에 애꾸보다 더긴 길다란 송곳니 자랑하던게 나오미 아니었던가요?
    우째...울애들 이도 안닦이는데....ㅠ.ㅠ
    그럼 나오미 죽만 먹는거에요?

    2010.03.20 22:40
    •  Addr  Edit/Del YahoMay

      충치로 이 뿌리가 상한걸 앞발톱으로 몇번 끼적끼적 하다가 툭- 뱉어놓는게 이 아줌마 특기에요. 원래 사료는 안 씹어 먹는 음식이라나 뭐라나 ㅎㅎ 그냥 삼켰던 녀석이라서 여전히 밥 잘 먹고 똥 잘 싸고 잘 지내요. ^^
      죽만 먹는건 의외로 이빨 좀 성한 야로... 흑.

      2010.03.21 12:54 신고
  8.  Addr  Edit/Del  Reply 시환

    와 나중에 독립하면 고양이를 키우고 싶었는데...검은고양이나 턱시도 고양이를 키우고 싶었는데 역시...예쁘네요ㅜ 검정 고양이 키우는 샷을 보는건 이번이 처음인데 역시 예뻐요...

    2014.10.29 2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