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끝놀이 공작실/fabric 2010. 5. 6. 12:34







오동뎅 열쇠주머니를 만들면서 미리 재단을 해 놓고
매일 지하철을 타고 오가는 짦은 틈에 열심히 꿰메던 샴 열쇠주머니가 완성되었습니다.

옆집 아저씨가 샴만 보면 암수성별 무관하게
제 이름이 있어도 무조건 샴식이라고 부르시는걸 흉내내서 그냥 샴식이 주머니라고 부릅니다.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샤오랑

    요고시 그때 그 샴???
    정말 재주도 좋으시네요ㅎㅎㅎ

    2010.05.06 1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