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웅얼웅얼 혼잣말 2010.11.06 00:32

조금전 아는분이 구입한지 두달도 안된 아이폰4를 아스팔트에 떨궈 박살냈다는 소식을 들었다. 씌워뒀던 커버의 앞면도 떨어져나갔다고.
세상에, 일등은 나일거라 생각했는데 새치기 당했다.

헌데 남 일이 이거 남 일이 아니네?
언젠가 저 비명이 내 비명이 될 날이 올거라는 흔들림 없는 믿음? 자신감? 뭐든 엉엉.



9월 16일 14차로 받은 아이폰4.
9월 23일 주문해서 40일 만에 받은 범퍼.



SGP 네오하이브리드 EX
노란색을 선택한건 집 안에서 휴대폰 잃어버리고 찾아 헤메는 일 좀 줄여보려고.
꿀벌 같잖아 이거.










볼륨 등의 버튼은 실리콘 부분에 회색을 입혀놓은거라 구리기 짝이없었지만 딱 이틀 지나보니 눈에 익어 이제 거슬리지 않는다.











요 부분이 약해서 끼우다 깨졌다는 사람도 있던데 솔직히 이해가 잘.. 그냥 딱 봐도 힘 조금 주면 딱 부러져 나가게 생겼건만 힘을 어떻게 줬길래.
약하거나 말거나 어차피 깝디는 가오니까, 실리콘아 내 아이폰을 지켜줘. 하고 입 밖에 내어 중얼거리다 혼자 킬킬 웃었다.



'diary > 웅얼웅얼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쉬어가는 페이지  (6) 2010.11.28
벤자민이 살아야 고양이가 산다  (35) 2010.11.10
구입후 한달 반 만에 범퍼 입은 아이폰  (12) 2010.11.06
국물 한 방울도 버릴수 없는 김치  (9) 2010.10.21
고심끝에 고른 점심메뉴  (25) 2010.10.07
물론  (31) 2010.10.05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하얀늑대

    아.. 케이스 저랑 같은거 하셨네요. 전 은색인데.. ^ ^ 평택 시내 나갔다가 눈에 띄여서 그냥 그자리에서 장착하고 왔는데.. 알고보니 저게 나름 인기가 좋아서 대기하는 분들도 있다고 하더라구요.. (특히 제 것같은 은색이 인기가 좋데요.. 사람들이 케이스 씌운건줄 모르고 원래 그렇게 생긴건 줄 알더라구요. ㅎㅎ)
    득템 축하드립니다. ^ ^

    2010.11.06 00:48
    •  Addr  Edit/Del YahoMay

      벌써 며칠 지났어요, 그동안 알폰이 손에도 눈에도 익어버려서 입혀놓고도 여기저기 어설픈게 마음에 안 들더라구요. 그래도 이게 내것이려니 하면서 좀 지나고 나니까 이제는 괜찮다 싶어요.

      2010.11.06 00:5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치라얀

    SGP 케이스는 월 1회에 한해 동일상품의 새 제품으로 무료교환해주는 정책이 있어 유용해요.
    물론 택배비는 부담해야하고,
    제품에 때가 탔거나 이염되었거나 깨지는 등 하자가 있어야 바꿔주지용 :)
    전 귀찮아서; 석달에 한번쯤 새걸로 받아옵니다. ㅎㅎ
    sgp119.com 요기에서 언리미티드 서비스 부분의 설명 보시면 됩니다.

    2010.11.06 03:31
    •  Addr  Edit/Del YahoMay

      동일제품으로 교환해준다는걸 알고는 있었는데 한달에 한번씩이나 가능한줄은 몰랐어요, 저 같으면 귀찮아서라도 못 하지 싶네요.
      헌데 이거 개조해서 핸드스트렙을 달아볼까 생각중이에요.

      2010.11.06 19:22 신고
  3.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0.11.06 07:04
    •  Addr  Edit/Del YahoMay

      반갑습니다. ^^
      저는 그걸 못 받아서 아쉬웠어요, 거의 흡사하게 생겼지만 색깔만 다른게 아니고 버튼 부분의 재질이 완전히 달라서 사진만큼 고급스럽지는 않아요. 헌데 주변에서 보시는 분들마다 다 예쁘다고 하시는걸 보면 제 욕심이 너무 과한가봐요. 금속버튼이었으면 좋았을텐데!!

      2010.11.06 19:24 신고
  4.  Addr  Edit/Del  Reply aeon

    저요!저!!! 몇주전 시멘트바닥에 모서리로 수직낙하 했습니다! 전 순발력따위는 없어서 떨어지는 아이폰을 그저 멍때리며 보고만 있었다는...그리도 패닉
    허나 참말 다행으로 실리콘 케이스가 지켜줬어요 사랑해요 실리콘케이스;ㅁ;

    2010.11.06 11:11
    •  Addr  Edit/Del YahoMay

      오늘 지하철에서 앉아가던중에 이온님의 댓글을 읽은 직후에, 아이폰을 떨궜어요. 어쨌게요? 양쪽 발목으로 아이폰을 답삭. 잡아서 안전하게 집어들었습니다. 멋지죠? 저.

      2010.11.06 19:26 신고
  5.  Addr  Edit/Del  Reply saramycat

    아이폰4 구매후 올리신 게시물 보고 참다참다 지른 1인입니다^^:; 82차라는~ 도대체 언제나 제손에 들려줄지 ㅠㅠ

    2010.11.06 11:35
    •  Addr  Edit/Del YahoMay

      제 블로그를 보고 먹는것과 고양이 이외의 것에 뽐뿌를 받으신 첫번째 손님이신것 같아요!!

      2010.11.06 19:27 신고
  6.  Addr  Edit/Del  Reply su5jae

    저도 11차로 15일에 받았는데요, 2주 전에 차에서 내리면서, 무릎위에 아이폰을 뒀던걸 까맣게 잊고 일어나다 떨어트리고.. 그것도 모자라 밟기까지 했답니다. -_-; 다행히 액정보호필름이 있어서 액정이 긁히진 않았어요.. 보호필름 위에 알알이 박힌 모래..혹은 작은 돌들. 정말 ㅎㄷㄷ했습니다. 휴- 이거 뭐 상전 다루듯 하고 살아야하는거죠? ㅋ

    2010.11.20 05:23
  7.  Addr  Edit/Del  Reply 김택수

    저도 아래 깨짐 ㅠ

    2011.01.28 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