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움직이는 나비파 2010. 11. 30. 14:35






오동이는 멀리 사는 각시가 새끼를 낳는것을 지켜보지 못했습니다.



그럼에도 한달 반이 넘어서 데려온 새끼들에게서 제 짝의 냄새를 맡았던지 한번도 괴롭히거나 낯설어 하지 않고 예뻐하고 있는데요, 딸 편애는 집안 내력인건지 유독 아들인 벽오동보다 딸 피검사를 아끼고 예뻐합니다.











피검사는 대놓고 메이과의 여우라서 아빠의 사랑도 당연한듯 받아들이고, 오히려 너무 세게 밀면 등이 아프네 이쪽이 덜 밀렸네, 종알종알 잔소리까지 하고 있습니다. 










지극정성인 아빠 고양이의 딸 사랑.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안티고네

    동영상 속 웃고 있는 피검사 이뻐요~

    2010.11.30 14:43
    •  Addr  Edit/Del YahoMay

      항상 피검사 피검사 했었는데, 종이우산님이 `검사님'이라고 부르셔서 한참 웃었어요. 검사님이래 검사님 ㅎㅎ

      2010.12.01 14:37 신고
  2.  Addr  Edit/Del  Reply Paul

    아이고, 애가 애를 낳았다고만 생각했는데 참 살뜰히도 핥아주네요, 아빠답습니다 ㅋㅋㅋ

    2010.11.30 15:18
  3.  Addr  Edit/Del  Reply 아마조나

    초보아빠의 열혈사랑이 느껴지네요~~^^

    2010.11.30 15:55
  4.  Addr  Edit/Del  Reply 브즈앓이

    우와.. 오동이는 늘 귀여운 막내 이미지였는데 이렇게 보니 제법 아빠티가 나는데요? 딸사랑이 아주 넘쳐흐르네요~~ ^^

    2010.11.30 16:07
    •  Addr  Edit/Del YahoMay

      웃기는건 벽오동이는 동료처럼 대한다는거에요, 동등하지만 아직 어린 동료. 오히려 피검사가 더 당당한 `고양이'인데 말이죠.

      2010.12.01 14:39 신고
  5.  Addr  Edit/Del  Reply 미남사랑

    정말 놀라운 오동입니다.^^ 오동~ 딸래미가 그리 이뿌냐? 나는 그러고 있는 니가 더 이뿌당 오동~~

    2010.11.30 16:22
    •  Addr  Edit/Del YahoMay

      오동이가 저렇게 앞발로 잡아가는건 제 손 이외에는 피검사가 처음인가봐요.

      2010.12.01 14:39 신고
  6.  Addr  Edit/Del  Reply 오정아

    에옹~에옹~ 녹아납니다!
    오동씨 아빠노릇 제대로 하네요^^
    에오~에오~
    부럽다고요!!

    2010.11.30 17:03
    •  Addr  Edit/Del YahoMay

      ㅎㅎㅎ 어느쪽이 부러우세요?
      자식사랑 철철 넘치는 오동이? 아빠사랑 듬뿍 받고있는 피검사? 아니면 오동이랑 사는 저요? ㅎㅎㅎ

      2010.12.01 14:40 신고
    •  Addr  Edit/Del 오정아

      셋다 부럽다고요!!!ㅎㅎ

      2010.12.01 18:28
  7.  Addr  Edit/Del  Reply 아렌

    오동이가 아주 지극정성이군요 ㅋㅋ
    좀 심한건 같지만...;;
    배경의 야옹은 브즈인가요?

    2010.11.30 17:21
  8.  Addr  Edit/Del  Reply 히로냥

    자세히 보면 은근 역방향으로 그루밍 중 ㅋㅋ

    2010.11.30 17:33
    •  Addr  Edit/Del 김쥐™

      사실 자세히보면 아빠가 안티인건가요!! 으하하하ㅠㅠ
      아웅 딸사랑 너무 보기 좋아요!

      2010.11.30 21:09 신고
    •  Addr  Edit/Del YahoMay

      히로냥 님, 그건 저도 못 보고 있었어요.
      김쥐 님, 그래도 저 처럼 머리끄뎅이를 쥐어잡지는 않았으니까 안티까지는 아니지 않을까요? ㅎㅎ

      2010.12.01 14:41 신고
  9.  Addr  Edit/Del  Reply 히히

    오동이 굵은 머리와 다리 사랑스러워요. 목없는 체형은 정말 매력적입니당. 시호 그루밍 받으면서 웃네요 ^^ 오동이 가려는 시호를 앞발로 막으면서 마저 그루밍하는 게 ㅎㅎ 장난감처럼 여기는 듯도 싶고

    2010.11.30 20:43
    •  Addr  Edit/Del YahoMay

      저희집에는 목 없는 놈들이 많아요, 우선 싱그람이 그렇고 소목이도 목이 없지요. 그런데 그냥 목이 없는것과 대구리가 커~~~다란건 느낌이 많이 다르네요.

      2010.12.01 14:42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소풍나온 냥

    오동이가 아빠라니 ㅠㅠ

    2010.11.30 22:18
  11.  Addr  Edit/Del  Reply 오동~

    근데 오동이 생각보다 너무 작네요 ㅜ.ㅜ 투실투실 퉁퉁해서 넘 귀여운데
    아기인 시호랑 비교했을때 크다는 느낌이 안들다니...
    계속 크고 있는거겠죠? 거묘 오동이~~~흑

    2010.11.30 23:20
    •  Addr  Edit/Del YahoMay

      거묘오동은 일찌감치 포기했습니다, 한살 넘었는데 겨우 4kg 찍었어요. 그래도 조금은 더 자라줄테니 작은 체구로 남지는 않겠거니 하는게 마지막 기대에요.
      그리고 오동이가 유독 작아보이는건 피검사가 좀 커서 그래요, 오동이도 저맘때는 월령에 비해 거대한 고양이였어서 그걸 닮은게 아닐까 해요.

      2010.12.01 14:43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알 수 없는 사용자

    아가녀석 목소리가 우렁차네요 너무 부러워요.. 우리애들은 언제나 저렇게 큰소리로 울어줄까요... 목소리 한번듣기가 하늘의 별따기!ㅠㅠ

    2010.12.01 05:52
    •  Addr  Edit/Del YahoMay

      완전 바람직한 고양이에요!
      고양이가 울음소리로 의사전달을 하는건 그리 바람직한건 아니거든요. 사람의 방식을 배운것이라 고양이로서는 약간 이상한 상태에요. 우는걸로 트러블이 생기는것만 아니라면 별 문제는 없겠지만 가능한 사람을 닮지 않고 고양이다운 성품으로 자라주었으면 한답니다.

      2010.12.01 14:45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율리

    오동이는 꼭... 아이돌이 몰래 속도위반으로 아기를 낳은 느낌이에요. 왠지...-_-;;

    2010.12.01 09:46
    •  Addr  Edit/Del YahoMay

      그거 거의 맞을거에요, 10개월도 채우기 전에 이른 장가를 들였으니 속도위반... 각시가 카야가 아니었으면 장가 못 들였을거에요. ^^

      2010.12.01 14:46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더공

    모성애만 대단한줄 알았는데
    혀가 남아나지 않을 부성애도 만만치 않군요. ^^

    2010.12.01 15:45 신고
    •  Addr  Edit/Del YahoMay

      고양이를 자유롭게 풀어키우다보면 드물지 않게 장성한 수코양이가 어린 들고양이들을 집으로 데리고 들어와 밥을 먹여 보내곤 한답니다. 오히려 암컷들은 그렇게 하지 않는편이에요. 제 자식을 낳아 키워야 할 공간이니 아무리 어려도 다른 고양이를 함부로 들이지 않는편인데 수컷들은 여러가지 이유로 그렇게 거둬먹인답니다. 고양이의 부성애도 이런것과 연계가 있을거에요.

      2010.12.01 15:59 신고
    •  Addr  Edit/Del 더공

      아 그런가요? 전혀 몰랐던 사실이네요.
      저도 전에 가금 고양이 먹으라고 사료를 내 놓으면 매일 먹던 녀석이 먹다가 남겨 놓고 가더라고요. 왜 그런가 하고 가만 보니까.. 뒤 이어서 다른 놈들이 와서 먹고 가는걸 보곤 나름대로 방식이 있나? 했었거든요. 그때도 참 신기했었는데 답변을 들으니 이해가 되네요.

      고양이 부성애에 대해서 오늘 새로운걸 알고 갑니다. ^^

      2010.12.01 16:53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루칸루칸

    역시 역그루밍 맞구만요~~;;
    등짝을 이리저리 돌려 대더니만 끝났다 싶으니 얄짤없이 훅 가버리네요 시호..
    최근 글부터 거꾸로 읽고 있는 저도 뭐 역주행입니다만.ㅎㅎ
    ..그건 그렇고.
    야들아.. 늬들 그기서 내려와라, 응..?? ㅜㅜ

    2010.12.03 0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