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웅얼웅얼 혼잣말 2010.12.05 05:22



폭풍처럼 일에 휩쓸려 지나가버린 12월 2일은 재구의 첫번째 기일이었다.
평소 양양이나 재구의 죽음을 힘겨워 하지도 않고 꽤나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며 살고있지만 잊을수도 없고 아무렇지 않을수도 없는데, 이런건 상실감이니 허전함 혹은 우울하다느니 하는 표현으로는 설명이 되지 않는다. 세상 사는게 죄다 왔으면 가는 것이고 쥐었다가도 놓는게 일이니 이제사 더 슬플것도 없지만 좋은것과 싫은것을 분명히 표현할수 있게 된지도 몇년 지나지 않은 늦되먹은 사람이라서인지 이 감정이 무엇인지 정체를 알 수 없어 답답하다. 아는분의 `별일 없느냐'는 안부인사 한 마디에 갑자기 울컥 한데, 이럴때 자신을 어떻게 위로해야 하는지도 모르겠으니 답답할밖에. 이럴때 할 줄 아는것이라고는 괜스레 곁에 있는 녀석들을 다독이는것 뿐이니 한두달 전 찍고서 던져놓았던 폴더의 사진을 털어본다.









살이 토실토실 붙어도 여전히 늘씬한, 아름다운 야호.
















어울리지도 않게 어리광이 심한 소목이.











서로 내 앞 자리를 차지하겠다며 툭탁대는 싱그람과 소목.













투닥대다가 둘 다 쫓겨날뻔 하고서야 자리를 나눠가진 싱그람과 소목.













밝은 햇살과 맑은 싱그람.












닮은꼴인 동고비와 나오미 모녀.
















아무도 본적 없을 싱그람의 꾹꾹이.












동고비와 브즈.













밥상에 얹힌것이 무엇이건 우선은 먹고 보자는 동고비.












발만 봐도 아름다운 야호.





























사람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 전용 반사판을 가진듯 빛이 나는 야호.
























말썽꾼. 왕대가리. 이빨대마왕.




















자신의 현실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고집을 부리는 히로가 미워서 덩달아 미워진 히로의 `낳은 어미' 메이.


















그렇게도 좋을까, 계실땐 본체만체 하면서 안 계시면 벗어놓은 바지까지도 애틋한 야호의 아부지 사랑.

















갖고 놀다가 기어이 목걸이 끈을 끊어놓았던, 개구진 야호.












`나는 네가 거기 누워있는걸 보지 못했다.'
말도 안되는 주장으로 스스로를 속이며 의뭉스럽게 달라붙은 전직 들괭 소목이.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Alex

    어쩌다 이렇게 허락도 없이 둘러보고 갑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재구 첫번째 기일 멀리서나마 애도 하겠습니다...

    2010.12.05 05:53
  2.  Addr  Edit/Del  Reply Sun'A

    오랜만에 야옹이들 보러 왔네요~^^
    다들 개성있고 너무 귀여워요~히히~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2010.12.05 13:36 신고
  3.  Addr  Edit/Del  Reply 소풍나온 냥

    야호는 너무 아름다운것 같아요^^

    2010.12.05 17:15
  4.  Addr  Edit/Del  Reply 살찐냐옹

    저도 야호처럼 저런 반사판 가졌으믄 좋겠어요...!!! 부러워라...ㅡㅜ

    2010.12.05 18:03
  5.  Addr  Edit/Del  Reply 루칸루칸

    야호랑 오동이는 수염만 봐도 성격이 보여요..
    빗어 놓은 듯 가지런한 야호 수염. 지 맘대로 불끈 뻗은 오동 수염.ㅋㅋ
    잠깐 어인 강쥐가 저기에? 브쯔.
    미워서 사진도 없능강 히로씨.ㅎㅎ
    메이여사님은.. 큰고양이과 같슴미다..푸마나..- -;;
    그...큰...뱀 같은....야로님은뇨?? -//-;;

    2010.12.05 18:17
  6.  Addr  Edit/Del  Reply 레몬

    바둑이 재구 잘 있겠지요?
    오동이 ㅎㅎㅎ 욕 듣는 걸 아는 듯한 표정인데요.
    야호 사랑스러워요~

    2010.12.05 21:29
  7.  Addr  Edit/Del  Reply ♡솔로몬♡

    고양이 너무너무 귀여워요~!!

    2010.12.05 23:51 신고
  8.  Addr  Edit/Del  Reply 데이나

    사람이었다면 야호는 어쩐지 모델 스텔라 테넌트 느낌. 행간에 느껴지는 메이님의 즐거움+고충. 그래도 그맛에 다른이들과 함께 사는것이겠죠. 성북동 식구들 이야기 읽기가 하루의 즐거움이랍니다. 건강 조심하세요 ^^

    2010.12.06 00:43
  9.  Addr  Edit/Del  Reply 샛가람

    (Cate)와 반사판 야호...... 정말 아름다워요 여신님 ㅠㅠ

    2010.12.06 09:02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괭이여섯마리

    안녕하세요..메이님^^
    매일 매일 눈팅만 하다가..이렇게 글 남기고 갑니다..
    메이님 블로그 보면서 참 많이 웃고 울기도 하고. ㅎㅎㅎ 많이 느끼고 갑니다~
    괭이들 넘 조아하는데 지금은 못 키우고있거든요..ㅎㅎ 장기계획으로 키울 계획입니다..!!!! ㅎㅎ
    열마리에 업둥이들까지 ..메이님 대단하십니다!!!..ㅎㅎ
    날씨 추워진다는데 메이님도 건강 조심하시구..성북동 괭님들 모두 건강하세요 ㅎㅎㅎㅎ

    2010.12.06 09:45
  11.  Addr  Edit/Del  Reply 으헤헤헹

    지 성깔 있는거 없는거 다부려서 재구녀석 재구놈이라고 불리거나 꼬마들한테 항상 자상했던 재구아저씨로 불리거나 재구씨는 이세상에 소풍나와서 잘 지내고 돌아가버린 멋진 고양이 ^^

    2010.12.06 14:23
  12.  Addr  Edit/Del  Reply 우아한냉혹

    양양도.. 재구도.. 벌써 1년이 훌쩍 넘어버린거네요. 시간이 참 빠르네요...
    멋진 재구씨. 고양이 별에서도 늘 그렇듯 머리좋고 날렵하며 사랑스럽기까지 한 재구씨로
    즐겁게 지내고 있을거라 믿어요~~

    2010.12.06 14:47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