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아옹다옹 나비파 2010.12.19 14:11



요즘은 가정집에서 난로를 사용하는 경우가 얼마나 되는지 모르겠지만  제가 어릴때만 해도 아파트나 연립주택의 마루는 온돌이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방은 온돌이 들어오지만 나무 마루로 되어있는 거실은 난로가 꺼진 밤이 지나고 아침이면 방문간의 걸레통에 넣어둔 걸레가 딱딱하게 얼어버리는 일이 예사였어요. 그 시절에도 난로 곁에 웅크린 고양이의 모습은 로망일 뿐이었습니다. 부모님의 반대로 고양이는 커녕 개도 키울수 없었으니까요.



제게는 난로가 하나 있습니다.
알라딘 난로인데요, 이사하기 전 지하의 작업실에서 추운 겨울을 보내려면 난로가 하나 있어야겠는데 환기가 어려운 지하에서 전기난로나 가스 난로를 쓰기는 어려울거라는 계산으로 나름 거금을 들여 구입했었습니다. 전기난로는 전기요금이 무섭게 나오는데다 가스 난로는 조금만 켜 놔도 두통이 생기니까요. 알라딘 난로는 석유를 때지만 완전연소가 되어서 석유냄새도 나지 않고 물주전자를 올려놓으면 따로 가습기도 필요 없으니 안성맞춤이었거든요.











그런데 새로 이사한 작업실은 너무도 좁아서 이 난로 하나를 놓을 자리가 없는겁니다. 작업실에 난방을 하려면 벽에 온풍기를 설치하거나 바닥에 전기온돌을 설치하는 방법 뿐이었는데 어느쪽이건 비용이 만만치 않게 들기에 그렇잖아도 적자인 작업실 유지비에 그것까지 더할수는 없었고 작업실을 정리하기로 했습니다만, 그보다 훨씬 전에 작업실에서 자리만 차지하고 있던 난로는 집에서 쓸까 싶어 가져왔지요.
그런데 생각해보니 집에는 전기가마를 놓느라 거금을 들여 승압공사를 했단말입니다?
기본요금이 5만원이 넘지만 대신 8kw를 쓰는 가마를 팽팽 돌리며 동시에 에어컨을 24시간 가동해도 월 전기요금은 10~11만원 선... 시시때때로 석유를 채우고 심지 값만 6만원이 넘는 알라딘 난로를 쓰는것보다 저렴한 전기난로를 쓰는쪽이 이득인거죠. 게다가 도시가스 난방비와 비교해도 훨씬 저렴합니다.












해서, 심지값보다 저렴한 전기난로를 질렀습니다.
가정집에서 15일을 썼더니 전기요금이 보름만에 20만원이 나왔더라는 전설을 가진 무시무시한 전기난로들 중에서 그나마 전기를 가장 적게 먹는다는 녀석으로.











난로 하나 놓았을 뿐인데.
문간으로 끌어 내놓은 캣타워가 그야말로 캣트리가 되었습니다.
제일 명당자리는 역시나 메이 아줌마의 차지가 되었고 캣타워 제일 아래층 상자에는 깜깜한 싱그람, 아랫층 원통에는 벽오동, 윗층의 원통에는 소목이, 가장 위에는 브즈까지. 다섯마리가 난로의 훈기에 노골노골한 열매가 되어 달려있는걸 보니 사진을 찍으면서도 웃음이 비죽비죽 나옵니다.











한 마리 추가요.
그러면 그렇지, 뜨신거 좋은거 가장 먼저 챙기는 야로가 안 보인다 했더니 버리려고 내놓은 상자 위에 올라앉아있었네요.




- 한일 전기난로. 강일때 2500w를 쓴다네요. 약으로 켜면 절반.
- 각진 주전자는 망한 그릇집에서 박스도 없는것을 업어왔습니다. 10개쯤 더 있대요.
- 가장 추웠던 며칠전, 보일러를 끄고 현관앞에 난로만 켜놨는데 방 안 온도가 23도였어요.
- 난로 주변의 바닥에 데워지면서 온돌도 더워지니 겨울 방바닥의 냉기도 사라집니다.
- 요즘 도시가스는 밥하고 씻을때만 씁니다.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브즈앓이

    아.. 옛 생각나는 난로네요~ ^^ 난로가까이 캣타워에 오글오글 모여있는 냥이들~ 진짜 귀엽네요~~ ㅋㅋ 젤 윗자리 브즈~~ 오랜만이라 더 반가워요~ 흐흐

    2010.12.19 14:14
    •  Addr  Edit/Del YahoMay

      브즈 사진도 꽤 많이 찍었는데 요즘은 통 사진을 올릴 짬도 없었고, 브즈가 요즘 히로 갇힌 철장에 들러붙어 하도 패악을 떨어대서 미운털이 콕 박혔다죠. 글 올리면 죄다 흉만 볼듯 하네요. 나쁜놈!

      2010.12.20 00:32 신고
  2.  Addr  Edit/Del  Reply 아렌

    저 윗자리까지 열기가 가나요 ㅋㅋ
    언제 10마리 다 모여들면 한 번 가족사진 찍어서 올려주세요

    2010.12.19 16:51
    •  Addr  Edit/Del YahoMay

      원래 더운 공기는 위로 올라가니 윗자리는 언제나 훈훈할거에요.
      아홉마리의 가족사진은 요즘도 가끔씩 찍곤 하는데 히로는 아마 영영 함께 찍힐 일이 없을것 같아서 심란합니다.

      2010.12.20 00:34 신고
  3.  Addr  Edit/Del  Reply 인류풍경

    아~~ 따땃하겠당~~~ ㅋㅋ 울 냥이는 온돌냥인데....

    2010.12.19 16:57 신고
    •  Addr  Edit/Del YahoMay

      저희집 녀석들도 워낙은 온돌냥이었는데, 난로를 들인 후로 보일러가 돌아갈 일이 없어졌어요. ^^
      작업실을 정리하고 집으로 들어오면 비좁아지기도 하고 테이블이 늘어나니까 생활 자체가 입식으로 바뀔테니 이래저래 잘되었구나 하고 있답니다.

      2010.12.20 00:35 신고
  4.  Addr  Edit/Del  Reply 소풍나온 냥

    하악하악...캣 트리~~ 고양이 주렁주렁~!~
    그리고 각진 주전자도 탐나네요 ㅎㅎ

    2010.12.19 19:21
    •  Addr  Edit/Del YahoMay

      각진 주전자요, 박스만 구할수 있으면 원하는 분들께 대리구매라도 해 드릴까 했었는데 원래의 박스가 다 망가져서 아예 없다고 하네요. 뾱뾱이 사다가 잔뜩 돌돌 말아 보내고 포장비를 더 받을까요? ㅎㅎ

      2010.12.20 00:37 신고
    •  Addr  Edit/Del 우왕

      우왕!! 대리구매!!!! 대리구매!!!! 대리구매를 원합니다 메이님!!!!!!!!!!!!! ㅠㅠ

      2010.12.20 00:58
    •  Addr  Edit/Del YahoMay

      모양은 예쁘지만 좋은건 아닐거에요, 상표가 hauz deco 라고 검색해보니 수입유통하는 회사인가본데 이건 아예 상표가 찍혀있는것이 자체 디자인으로 중국에서 만든것 같아요. 상품이 올려진곳은 아예 없고요. 아마 오래전에 만들어서 유통했다가 남은 물량인가봐요. 그런데도 이만원이나 하는데다 박스도 없고... 뾱뾱이로 둘둘 말아서 배송비 포함 25000원 받을까요? ㅎㅎ

      2010.12.20 01:22 신고
    •  Addr  Edit/Del 소풍나온 냥

      ㅋㅋ 그래도 옛날 중국산이 질이 좀 좋지 않을까요? ㅎ

      2010.12.20 05:28
  5.  Addr  Edit/Del  Reply 루베모모

    와...........알라딘 난로 너무 멋져요.
    방에 놓고 싶지만 석유넣는....허억...
    죠죠 전기난로가 메이님을 추운 겨울에도 끄떡없게 만들 사진속 난로!
    그렇잖아도 지난 여름에 요람 전기값이 적게들도록 공사하셨단 말씀이 생각나 전기난로가 퍼뜩 떠올랐었어요. 난로 보니 정겨워요. ^^ 효과는 정말 만점이네요!

    2010.12.19 22:15
    •  Addr  Edit/Del YahoMay

      알라딘 난로가 작업실이나 공방 같은곳은 몰라도 살림집의 방에 놓기에는 화력이 너무 셀지도 몰라요, 아웃도어 쿠커라 야영지에서 요리할때 쓰였었대요.
      전기난로 완소에요. 가마가 있는곳 어디라도 전기난로와 함께!!

      2010.12.20 00:40 신고
  6.  Addr  Edit/Del  Reply 캅ㅍ치노

    난로 알아보다 님글보고 들어와 구경하고 갑니다^^
    전기 난로 저거 요금 많이 나오지 않는지..궁금해요
    지금 월동준비 하는중이라서..ㅎ

    2014.10.13 1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