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사는 아직도 끝나지 않았습니다.
이사를 돕느라 오동이 아부지께서 월요일 휴가를 내셨던지라 당일 수배 가능한 짐차의 시간에 맞추다보니 큰 가구들과 차가 도착할때까지 싸 놓았던 짐만 간신히 옮겼습니다. 어제오늘 옮겨온 짐은 절반정도 정리가 되었고 힘들여 가져온 책장중 두 개는 아무래도 자리가 나지 않아 버려질듯 하네요.
다행히 인터넷도 무리없이 연결이 되었고 책상과 작업대의 자리가 잡혔으니 남은 짐은 주중에 하루 날을 잡아 옮기기로 하고 작업 스케줄을 정리중인데요, 기물 선반과 포장재를 쟁여놓을 공간이 부족하고 히로의 거대한 철장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 작업 동선이 생각처럼 잘 나올지, 조금 지내봐야 할 것 같습니다.



#. 작업중은 물론이고 시유를 할때도, 또 가마에 쟁여 넣을때도 조금만 부주의하면 쉽게 파손이 되지만 이럴땐 사람은 다치는 일이 없습니다. 헌데 소성을 마치고 100도 전후의 그릇을 꺼낼때는 컨디션이 좋지 않거나 피로가 쌓여있는건 꽤 위험한 일이더군요.
이사며 여러가지로 신경 쓸 일이 많았던 지난주에는 가마를 열고 그릇을 꺼내던중에 입가를 간지르던 머리칼 혹은 고양이의 털을 떼려 무심결에 뜨거운 그릇을 든 손등을 얼굴로 가져갔다가 그릇이 목에 닿아 화상을 입었지 뭡니까.
순식간에 물집이 잡혀서 많이 놀랐었는데, 다행히 살성이 유달리 좋은편이라 약 한번 바를 정신이 없었는데도 슬그머니 가라앉아 며칠 지나기도 전에 벌써 까뭇하게 나아가고 있습니다. 끓는 기름이 튀어 생겼던 화상의 흉터도 사라지는 트롤의 피부이니 흉이 남을 걱정은 없지만 엄청 놀랐어요.



생각해보니 기름이 튄 흉터만 사라진게 아니었네요. 어른들의 말씀으로는 제가 아주 어린시절 밥상 위로 넘어지면서 펄펄 끓는 뚝배기에 거꾸로 처박혔었다지 뭡니까. 오른쪽 얼굴이 턱까지 피부가 전부 벗겨지고 머리칼이 홀랑 빠질 정도의 심한 화상을 입었었다고 하시는데 당최 기억에도 없고 흉터도 콩알만한 흔적만 머리칼 속에 남아있답니다. 
오른쪽 머리와 턱이 왼쪽에 비해 눈에 띄게 작을 정도로 뼈가 자라지 못할 지경의 화상을 입고도 피부에는 흉터가 남아있지 않으니, 정말 트롤이라 불려도 할 말이 없는거지요.



'손끝놀이 공작실 > 작업실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2년째 이사중인 작업실  (7) 2011.01.03
이사는 아직도 진행중  (7) 2010.12.23
이사 이틀째  (8) 2010.12.21
이사 실패  (1) 2010.12.20
작업실 이전합니다.  (11) 2010.12.19
인간은 도구의 동물이라는데.  (2) 2010.12.19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아렌

    으악 조심하세요! 저는 2살때 머리에 난 상처가 아직도 남아있는데 메이님은 다행히도 다 나으셨군요,
    글로 얘기만 듣는데도 소름이 쫙. 저는 담력부터 기를 생각해야겠어요.

    2010.12.21 04:37
    •  Addr  Edit/Del YahoMay

      제 몸에 남아있는 흉터라고는 들고양이와 싸우다 생긴 15센티 가량 이빨에 찢겼던 자국이 4~5센티 정도 남아있고요, 칼질하다 베어버린 왼손 엄지손가락의 꿰멘 자국이 또 있네요. 그밖에는 기름에 데인 화상이며 가마에 데인 화상의 흔적만 어렴풋 남아있고, 수백개는 족히 넘을 들고양이들의 발톱자국이며 소소한 이빨자국들, 그리고 열댓바늘 꿰멘 수술자국 까지도 흔적도 없이 사라졌어요.

      2010.12.23 16:45 신고
  2.  Addr  Edit/Del  Reply aeon

    초큼 걱정되는데요...작은 키에 즈질 허리를 가진 제가 과연 가마에 그릇을 넣고 꺼내고 그걸 수십번 반복할수 있느냐...;ㅁ;
    메이님도 방심하면 저리 다치는데 과연 저는...ㅠ_ㅠ

    2010.12.21 05:13
    •  Addr  Edit/Del YahoMay

      오늘 열선 떼어가시는 길에 앞으로 여닫는 가마의 견적을 문의드려놓았으니 조만간 결과를 알려주실거에요.
      앞으로 여는 가마는 같은 용량의 가마라도 덩치가 크다고 하네요, 쓰이는 내화벽돌이 거의 제 가마의 열배래요. 대신 외부 방출열이 거의 없어서 건조해지거나 실내온도가 확 오르내리는 일은 없을거라고 호언장담을 하셨습니다. 희소식이죠? :)

      하지만 저는 그 가마를 구입할수 없을 뿐이고... ㅠㅠ
      그나마 제 가마는 중고로 팔게되면 다른 가마들의 중고값이 똥값인데 비해 절반 정도는 받을수 있을거라는 말에 위안을 얻기로 했지요. (앞으로 열리는 가마도 만약 팔게되면 중고가는 헐값일거래요.)

      2010.12.23 16:49 신고
  3.  Addr  Edit/Del  Reply 루베모모

    흐아.. 메이님 그나마 천만다행이네요. 몸조심하세요.ㅡㅠ 저는 어릴때 다친 곳이 켈로이드 피부로 자라나서 흉터가 남았어요. 대부분 상처는 금방 아무는 편인데 흉은 지네요.^^;;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상처도 안아물고 흉터만 남으면... 덜덜

    2010.12.21 09:21
    •  Addr  Edit/Del YahoMay

      어릴적에는 세상 모든 사람들이 죄다 저 처럼 흉터가 생기지 않고, 아픈걸 못 느낀다고 생각했었어요.
      그런데 알고보니 저는 진짜 돌인가 싶을 정도로 통증에 둔하고 트롤인가 싶을 정도로 흉이 남지 않는 축복받은 체질이었던거죠~!!!

      2010.12.23 16:50 신고
  4.  Addr  Edit/Del  Reply 샛가람

    으아 펄펄끓는 뚝배기에 거꾸로... 헉헉 등에 식은땀이 솟네요..;;
    조심하시고 절대로 절대로 컨디션 안 좋으실 때 방심하지 마세요 ㅠㅠ 걱정됩니다요..

    2010.12.21 18:34 신고
    •  Addr  Edit/Del YahoMay

      네, 조심조심 또 조심 하겠습니다!
      이제 나이가 있으니 몸도 걱정이지만, 목을 데면서 깜짝 놀라서 저도 모르게 들고있던 그릇으로 가마의 내화벽돌을 찍었어요. 벽돌이라고는 해도 손톱으로 누르면 부스러질 정도로 열에만 강하지 강도가 약한거라서 아픈건 둘째치고 "내 가마!!!!!!!!" 했다죠. 가마는 저 처럼 자연치유 능력도 없으니 망가지면 무서워요. ㅠㅠ

      2010.12.23 16:5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