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오 이럴수가!!

#. 이사를 5일째 하고있습니다.
오늘은 책장과 책상을 직소로 썰어 가구 테트리스의 기틀을 마련했으며 집에 옮겨놓은 상자들을 싸그리 해치운 뒤에야 작업실에 남아있는 초벌 기물들과 물레를 옮겨올 수 있을겁니다. 그래도 2년에 걸친 이사 같은 희귀한 경험은 하고싶지 않으니 다음 주중에 완결편 찍겠습니다.



#. 가마야 내년에도 잘 부탁해.
열선을 떼어 보냈습니다. 업체의 일정 문제로 오늘 하루에 해결할수 없다기에 올해 안에만 끝내주세요. 하고 말씀드린 덕분에 맘씨 좋은 선생님 대우를 받았습니다.
새 열선을 설치하자마자 시험가동을 하고 바로 본 가마를 땔 수 있게 준비해놓으려면 올해 안 이사 완료 운운 하고 있을 여유가 없군요. 아오 내 연말.


'손끝놀이 공작실 > 작업실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치도 못한 이웃의 이삿짐 포장 배달 서비스  (2) 2011.01.03
2년째 이사중인 작업실  (7) 2011.01.03
이사는 아직도 진행중  (7) 2010.12.23
이사 이틀째  (8) 2010.12.21
이사 실패  (1) 2010.12.20
작업실 이전합니다.  (11) 2010.12.19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세타로

    고생하십니다 ^^;; 진짜 이사는 힘들어요. 힘내서 마무리 잘 지으시길 바래요! 크리스마스도 잘 보내세요!

    2010.12.23 17:39
    •  Addr  Edit/Del YahoMay

      책장과 책상을 썰다가 아랫집 분께 혼났어요.
      밖에서 잘랐어도 시끄러웠을걸 집 안에서 판을 벌렸으니..
      그 무던한 분들이 오죽했으면 문을 두들겼을까 싶어 90도 각도로 허리굽혀 연신 `죄송합니다!!' 를 대여섯번은 했나봐요.

      2010.12.24 05:02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로로샤샤

    고생하시네요
    그런데 직소가 뭔가요????????

    2010.12.23 17:42
  3.  Addr  Edit/Del  Reply 하빈

    Y_Y 이사땜시롱 길잃은 도마뱀들이 집에 못오는거군요! 어여 와라 아그들아~ ㅋㅋ

    2010.12.23 17:53
    •  Addr  Edit/Del YahoMay

      어허엉 길을 잃었...
      농담이고요, 죄송해요 크리스마스 전에 모두 집 찾아 보내고 싶었는데 늦어졌어요. ㅠㅠ

      2010.12.24 05:04 신고
  4.  Addr  Edit/Del  Reply 살찐냐옹

    어흐...집안 살림 테트리스...저도 추억이 있습지요. 얼른 이사 끝내시고 기쁜 연말을 맞이 하시길 바랍니다!!!!!!

    2010.12.24 0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