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연말 가장 춥게 느껴지던 즈음
곰이 탈출해 청계산으로 올라갔다는 이야기로 한바탕 떠들석 했을때 만들었습니다.



혹시 예전에 찍어왔던 녀석인가 하고 부리나케 찾아봤더니 제가 예뻐하는 녀석은 흑곰이었고 탈출곰은 말레이곰이었어요.
워낙 곰을 좋아하기도 해서 동물원에 가면 꼭 곰 사진을 찍어오곤 했었는데 지금은 남아있는 사진이 거의 없네요.










곰바람이 들어 곰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고양이를 그려도 비율이 이상하게 느껴질 정도로 머리를 작게 그리곤 하는 편이라
말레이곰을 연상하며 그렸는데 아무리 해도 전 머리가 큰 놈들을 그리는데는 소질이 없는듯 합니다.
머리가 작은 흑곰 사진을 참고해서 그런걸까요 아니면 제 머리가 커서...?

아무튼 2010년 마지막 머그를 이제야 올립니다.










머그 앞뒤로 곰과 나오미를 그렸습니다.








머그 앞뒤로 곰과 고양이를 그렸습니다.
머리 큰 동물을 그리는게 가능해진건 오동이 덕분이에요. :)









머그 앞뒤로 곰과 고양이를 그렸습니다.
어슬렁~ 어슬렁~

 








머그 앞뒤로 곰과 고양이를 그렸습니다.
색을 넣을것을, 하고 후회했습니다. 









오동이 이겨라.
머그 앞뒤로 곰과 고양이를 그렸습니다.








배고파서...
머그 앞뒤로 곰과 고양이를 그렸습니다.







그런 애가 있어요.








그런 개도 있고요.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오카리나

    아아... 저 오동이 표정 넘 맘에 듬..
    말레이곰... 실물은 별로 였는데 그림이 더 이쁘네요~

    2011.01.04 22:52
    •  Addr  Edit/Del YahoMay

      그게, 저도 말레이곰의 미모는 취향이 아닌터라.. 자꾸 흑곰쪽으로 기울지 뭡니까.;;;

      2011.01.05 17:46 신고
  2.  Addr  Edit/Del  Reply 아렌

    8번의 다른 "개"는 설마 그 "개?"

    2011.01.05 1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