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기억속의 나비파 2011. 1. 7. 12:44




2002년 여름에 찍었던 사진일겁니다.
지금은 재개발로 사라진 동네의 일본식 양옥집인데요,
저희집 녀석들은 모두 창이 이렇게 활짝 열려있어도
제 허락 없이는 함부로 뛰쳐나가지 않다보니
이때나 지금이나 자주 방충망까지 열어놓고 환기를 합니다.


 

이 날은 단순히 환기를 하려던게 아니라 뭔가 일이 있었던것 같은데,
앞을 보지 못해 높은곳을 수월하게 오르내리지 못하던 재구를 뺀 네마리가 옹기종기 모여서 뭘 보고 있는건지 생각이 나면 좋으련만 벌써 몇해 전 부터 영 생각이 나지 않습니다.








 

졸졸이 붙어앉아 호들갑스럽게 자리를 바꿔가며 구경하는 폼이 어디 불구경이라도 하는듯 싶어 호떡집에 불났다는 설정으로 글을 올렸던것만 기억이 납니다.








 

어쩌면 단순히 나가놀고싶었던 건지도 모르겠네요.







 

문이 활짝 열려있는데, 당장이라도 뛰어내려 맘껏 놀고싶은데, 녀석들은 이때나 지금이나 창틀을 박차는 순간 제 팔이 가제트 만능팔처럼 쭉 뻗어나와 허공에서 잡힐거라고 믿고있습니다.








 

하긴 어느 주인이 고양이들이 올라간다고 책상 위에 함께 올라서서 창 밖을 내다보고 있겠습니까.
그런 믿음을 갖게 하는것이 쉽지는 않았지만 나름 흥미진진한 게임이었습니다.









호떡집이 아니라 사료 가게에 불이 났어도 제가 지켜보고 있는 이상 언감생심 뛰어내리지 못 할겁니다.








 


뛰어봐야 주인의 만능팔을 벗어날수 없다고 믿는 고양이들,
고양이들이 내 제어를 벗어날수 없다고 믿고있다는걸 또 믿는 주인,
생각해보면 이런것도 반려인과 반려동물 상호간의 믿음이로군요.

농담삼아 가끔 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네놈들이 죽기 전에는 내 손을 빠져나갈 수 없을거다." 하고요.
이런 마음으로 살고 있으니 숱하게 잃어버렸던 내 고양이들을 모두 찾아낼수 있었고 활짝 열린 문도, 몸줄 없이 하는 산책도 가능한거겠죠.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세타로

    오골오골 옹기종기~ 궁딩이를 툭- 밀어보고싶은 기분이 큼큼...저렇게 모여서 한마리도 떨어지지 않는게 참 신기합니다~ ㅋㅋㅋ 점심 식사 맛있게 하세요~!

    2011.01.07 12:47
    •  Addr  Edit/Del 마녀

      설명을 주욱 읽고 보니
      궁둥이를 툭 밀면 뛰어내리기는 커녕 안떨어지려고 창틀에 발톱을 왕 박아넣고 버둥댈것 같아요 ㅎㅎ

      2011.01.07 13:42
    •  Addr  Edit/Del YahoMay

      밀어봤는데, 마녀님 정답이세요.

      2011.01.09 00:50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반짝

    볼때마다 신기하네요 ~
    어떻게 안나갈수있죠?!
    고양이한테 안돼~ 하면 하지않는 교육 방법좀 가르쳐주세요 ~

    2011.01.07 14:16
    •  Addr  Edit/Del YahoMay

      포인트는 간단해요, 사고를 쳤을때 야단칠 생각을 버리고 고양이의 행동 패턴을 관찰하다가 사고가 생길만한 행동을 하려고 몸을 움직이려고 하는 순간 미리 정해둔 명령어를 말하며 제지하는걸 반복하다보면 나중엔 말만 해도 들어요.

      2011.01.09 00:52 신고
  3.  Addr  Edit/Del  Reply 배꼽찾기

    마지막 사진중에 한녀석이 허락을 기다리는 눈빛처럼 보이네요^^
    녀석들 밖깥세상이 많이 궁금 할텐데...
    주인때문에 뛰지도 못하고 ㅎㅎㅎ

    2011.01.07 15:35 신고
    •  Addr  Edit/Del YahoMay

      그건 아마 배꼽찾기님 말씀이 맞았던걸로 기억해요, 나가고싶어서 근질거리며 제 안색을 살피는거였어요. ^^

      2011.01.09 00:53 신고
  4.  Addr  Edit/Del  Reply 브즈앓이

    정말 야로 표정이.... 나가도 되요? 허락을 구하는 간절한 소망이 담겨있는 거 같아요~ ㅋㅋㅋ
    메이님과 냥이들 간의 그런 믿음어린 관계가 참으로 부럽습니다~ ^^

    2011.01.07 16:04
  5.  Addr  Edit/Del  Reply 안티고네

    2002년이면~ 저 사진 속의 검은 고양이는 나오미일텐데,
    저 옆모습은 깜짝 놀랄만큼 동고비네요^^...(제 눈에만 그렇게 보이는 걸까요~?)

    2011.01.07 16:24
  6.  Addr  Edit/Del  Reply 오르카

    호떡집 아니,, 사료집에 불이나서 사료 몇알이 또로로록 굴러 계단으로 내려오는것을 보고있거나,,, 아님
    벌레의 출몰로 네녀석이 저걸 잡아야하나 말아야하나... ㅋㅋ 하는

    근데요 정말 어쩜 저리 않나가고 한발짝 내어볼만도 한데... ㅋ 엄마가 아가들 교육하나는 증말~ 잘 시키셨어요!!
    능력자!!메이님

    2011.01.07 16:49
  7.  Addr  Edit/Del  Reply 아레나

    멀뚱멀뚱~ 구경만하는 녀석들이군요.ㅎㅎㅎ
    방충망을 달지않아도 좋은 여름이네요~

    2011.01.07 17:00
  8.  Addr  Edit/Del  Reply 로로샤샤

    요령 좀 갈쳐주세요
    우리애들은 둘만 놀아요
    절 제외시키구요
    맨날 놀아주시나요?

    2011.01.07 17:44
    •  Addr  Edit/Del YahoMay

      전 거의 안 놀아주는 편이에요, 꽤나 무심하구요, 자고로 고양이란 관상용 고양이가 최고라는 입장이거든요. ^^;
      즈이들이 좋을때 다가오고 싫을때 떠나는게 좋아요.

      2011.01.09 00:55 신고
  9.  Addr  Edit/Del  Reply 미니

    혹시 다람쥐나 비둘기 같은 작은 동물이 왔다갔다 하지 않았을까요..
    일제히 같은 방향을 바라보며 4개의 뒤꼭지가 왔다갔다하는 모습이 넘 귀여워요~~

    2011.01.07 18:01
    •  Addr  Edit/Del YahoMay

      그러게요, 뭔가 있었으니 저리 내다보는걸텐데 영 생각이 나지 않네요.

      2011.01.09 00:56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yann

    아이고 ㅎㅎㅎ 으하하하 으하하

    2011.01.07 19:16 신고
    •  Addr  Edit/Del YahoMay

      귀엽죠오~ 토실토실한 야로도 그렇고, 다들 반짝거렸어요.(뚱뚱한놈 조차...-_-;;; )

      2011.01.09 00:56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모모냥

    아고~~ 옹기종기 모여있는 모습들이 참 이쁘네요.
    야로가 "엄마, 우리 싱크로 쩔죠?" 라고 하는것 같기도 ㅎㅎ

    말 잘 듣는 착한 아이들이네요!!

    2011.01.07 19:55
  12.  Addr  Edit/Del  Reply 브즈팬

    마치 몸매비교 항공샷을 찍을 수 있게 폼을 잡아주는 것 같습니다 ㅋㅋ
    전에 메이님 다른 글에서 봤어요, 요령이라고 알아봤자 아무나 따라할 수도 없겠더라고요.
    고양이가 딱 뛰쳐나갈 때 언제나 붙잡아버리면 결국 뛰쳐나가려는 시도를 멈춘다는 거였는데,
    고양이의 행동을 0.1초라도 빨리 파악하는 눈썰미 + 고양이만큼 빠른 반사신경 이게 필요한거더라고요.
    전 방법을 알아도 못할 것 같아요.

    2011.01.07 21:35
    •  Addr  Edit/Del YahoMay

      맞아요 타이밍이요, 타이밍만 잘 맞추면 사실 몸을 움직여 잡을 필요도 없이 `쓰읍------' 한번으로도 통해요.

      2011.01.09 00:58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바람의라이더

    아이들 시선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재미난 사진이예요....
    아웅....................... 정말...모두들 한 번 보고싶어요

    2011.01.07 23:30
    •  Addr  Edit/Del YahoMay

      여름이면 창을 활짝 열어놓고 사는편이라 제 집앞을 지나가신다면 죄다 보실수 있을텐데 말이에요. ㅎㅎ

      2011.01.09 00:58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yann

    우리 구남이! 눈이 왜 노래져쓰까요오??!!!!

    2011.01.08 14:10
    •  Addr  Edit/Del YahoMay

      야로 눈은 아마 햇빛때문에 더 노랗게 보이는걸거에요.

      2011.01.09 00:59 신고
    •  Addr  Edit/Del yann

      헉 이거 부엉이글에 달을 댓글인데
      말입죠 ㅋㅋㅋㅋㅋㅋㅋ

      2011.01.09 15:28
  15.  Addr  Edit/Del  Reply 알 수 없는 사용자

    ㅎㅎㅎ 고개도 넷이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네요ㅎㅎㅎ
    밖으로 나가지 않는거도 넘 대견스럽네요
    고양이 키울 때 잃어버릴까바 늘 걱정이 앞서거든요ㅋ

    2011.01.08 14:29
    •  Addr  Edit/Del YahoMay

      여러번 잃었었어요, 모두 찾아냈구요.
      그런데 내가 키운 내 고양이는 매번 찾아냈으면서 업둥이는 지금까지 셋이나 잃어버렸더랍니다.
      지금이라면 그렇게 잃어버리지 않았을텐데, 세상 고양이가 다 내 고양이 같지 않다는걸 그땐 몰라도 너무 몰랐어요. 어리석었죠.

      2011.01.09 01:02 신고
  16.  Addr  Edit/Del  Reply ggg

    고양이가 창문에서 뛰어내리면 어쩔러구""

    2011.03.26 18:46
  17.  Addr  Edit/Del  Reply qywgg

    고양이고양이고양이고양이고양이고양이 고양이란말만할수있어 헉""""""""""""""""""""""""""""""""""""

    2011.03.26 18:53
  18.  Addr  Edit/Del  Reply qywgg

    고양이고양이고양이고양이고양이고양이 고양이란말만할수있어 헉""""""""""""""""""""""""""""""""""""

    2011.03.26 1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