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웅얼웅얼 혼잣말 2011. 1. 17. 04:43




세면대가 고장났다.

고치는 것 보다 부숴서 뚫는게 쉽겠더라.

막 망치와 송곳을 챙기러 가려는데 하수구 고치는 방법을 검색하던 오동이 아부지가 화장실로 슥 들어가시더니 순식간에 해결 해 버렸다.

허탈하지만 멋있어....



'diary > 웅얼웅얼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고양이 주인의 일기  (44) 2011.01.25
누구를 위한 광대인가  (13) 2011.01.18
네 줄 일기  (6) 2011.01.17
트롤의 혈통  (19) 2011.01.12
로망의 침대가 가져온 결말  (19) 2011.01.03
친구따라 인사이트 갔다 횡재.  (9) 2010.12.29
posted by YahoM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살찐냐옹

    정말...허탈하지만 멋있으세요~>_<b

    2011.01.17 08:38
  2.  Addr  Edit/Del  Reply 아마조나

    허탈하지만 부럽다~~ㅠ.ㅠ

    2011.01.17 09:57
  3.  Addr  Edit/Del  Reply 큐라마뇨

    왠만한 모든것은 지마켓에서 해결하는 그녀, 왠만한 모든것은 인터넷 검색으로 해결보는 그. 천생연분. ㄲㄲㄲ *^^*

    2011.01.17 12:04
    •  Addr  Edit/Del 살찐냐옹

      만날 잊어먹는 남편과 그거 찾아주느라 바쁜 저도 천생연분 입니까..!!!!!!!;ㅁ;

      2011.01.17 23:02
  4.  Addr  Edit/Del  Reply 타니구루

    정말 허탈하지만 멋있고~ 부럽고~ 아우.... 배아파 ㅠㅠ;;;;

    2011.01.17 14:49
  5.  Addr  Edit/Del  Reply 정민

    그 지하철에서 파는 가시달린 플라스틱 효과 짱이에요 ㅋㅋ

    2011.02.05 01:15